[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6-05 19:25:17  |  수정일 : 2020-06-05 19:26:29.073 기사원문보기
민주당 제주, "도민 무시한 원희룡표 인사 철회해야"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음주운전 시장 내정설이 현실화덴데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자신의 선거공신만 챙기고, 도민은 안중에도 없이 중앙정치에 대한 야욕을 드러냈다"며 "인사를 철회하라" 맹비난 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5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원희룡표 인사'가 드디어 나락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성토했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개방형직위 제주시장으로 안동우 전 정무부지사, 서귀포시장에는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을 최종 임용후보자로 선정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지난 몇 일간 도민사회에서 나오던 '음주운전 시장' 내정설을 현실화시키며 서귀포시장 후보에 김태엽 전 서귀포시 부시장을 선정, 발표했다"며 "언론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 3월 음주운전을 하며 사고를 내면서도 계속 운전하는 것을 목격한 도민의 신고로 적발돼 면허가 취소되고 8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음주운전은 자신을 떠나 다른 이들의 생명까지도 위협하는 매우 중대한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범법자를 서귀포시장으로 내정한다는 것은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무시한다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의 최근 행보에 대해서도 거세게 비난했다.

민주당은 "최근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시국에도 지속적으로 서울을 다니면서 중앙언론을 통해 대선을 얘기하더니 제주의 미래와 도민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음을 인사를 통해 보여주고 싶은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원희룡표 인사'의 문제가 비단 오늘만의 일이 아님을 모든 도민들은 알고 있다"며 "앞서 진행된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임명과 관련해서도 "문화예술계의 우려를 완전히 무시하며 전형적인 '회전문 보은인사'를 진행했다" 지적했다.

또 "테크노파크, 개발공사 등 기관에는 선거법 위반 선고를 받은 '선거공신'들을 임원으로 임명하며, 제주지역 공공기관을 '범법자의 일자리'로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원 지사는 제주도민만을 바라보겠다는 약속은 내팽개친 채, 제주의 미래와 제주도민의 행복한 삶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없이 자신의 선거공신만을 챙기며, 중앙정치에 대한 야욕만을 드러내는 모습에 대해 도민 앞에서 머리 숙여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제주도가 행정시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요청하면 20일 이내에 인사청문을 실시, 청문심사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ICC Cricket World Cup - South Africa v India [2019/06/06] 
·[뉴욕마감]5개월 만에 최대 일일 상승폭…금리인하 가능성 [2019/06/06] 
·NORTHKOREA-USA [2019/06/06] 
·함안군, 드림스타트사업 3년연속 우수기관 선정 [2019/06/06] 
·NORTHKOREA-USA [2019/06/06]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