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30 10:00:52  |  수정일 : 2020-03-30 10:01:49.240 기사원문보기
이효리 도움요청, 2011년엔 유기견 '순심이' 입양하기도…'선한 영향력'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가수 이효리가 도움을 요청했다.

이효리는 29일 자신의 sns에 "지난여름 사방이 가려진 뜬장에서 방치된 채 비참한 삶을 살던 쥬쥬를 만나 꺼내주게 되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캐나다로 입양될 유기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효리는 마스크를 쓴 채, 유기견의 얼굴을 매만지고 있다.

이어 이효리는 "다행스럽게도 캐나다에 입양하겠다는 분이 생겨 우리 모두 기뻐했는데 또 한 번 어려움을 겪고 있네요"라며 "우리 모두가 어려운 지금이지만 도움 주실 분이 있다면 기다릴게요"라고 도움을 구했다.

이효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캐나다에서 외국인 입국금지를 선언하면서 해외입양이 확정된 유기견들이 비행기를 탈 수 없는 상황이 된 것. 이효리는 유기견해외입양을 진행하는 비영리단체에서 캐나다, 미국 시민권, 영주권자 중 캐나다 가는 사람을 찾는 내용이 담긴 공지글을 공유했다.

한편 이효리는 2011년 유기견 '순심이'를 입양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효리 나이 마흔 훌쩍, 2세는 아직 “뭘 해야 생기지”
‘놀면 뭐하니’ 이효리-이상순, 유재석 ‘유산슬 라면’ 시식 후 반응…“소름 끼치게 맛있진 않다”
이효리 임대료면제, 3월 월세 받지 않는다…연예인 건물주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이효리, 인스타그램 속 핑클 멤버들…“리더 등판!” 반가움에 “나다 임마”
이효리 성유리, 원조 요정→며느리의 평범한 설 풍경…"전 부치는 모습 보여줘"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