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2 15:41:26  |  수정일 : 2019-08-22 15:44:08.107 기사원문보기
KEB하나은행,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특화서비스 시범 실시
[이투데이 곽진산 기자] keb하나은행은 고령층 손님이 원활한 금융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특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먼저 경기도 용인시 실버타운 내에 입점해 있는 ‘삼성노블카운티 pb센터’를 테스트 점포로 선정했다. 문자 통역 태블릿 pc를 설치하고 약 3개월간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범 서비스가 끝나면 손님들의 반응 및 개선사항 등을 반영해 고령층 손님이 많은 주요 지역 거점 점포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문자 통역 태블릿 pc는 청력 감퇴로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고령 손님들을 위해 은행 직원의 목소리를 실시간으로 문자로 변환 시켜 준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핀테크와 금융혁신 과정에서 소외될 수 있는 고령층이나 장애인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꾸준히 마련해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포용적 금융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keb하나은행, '환전지갑' 출시 10개월來 100만 건 돌파
keb하나은행 "하나원큐 가입하고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보세요"'
keb하나은행, 알바천국과 업무협약 체결
알바천국, keb하나은행과 공동마케팅 제휴 협약 체결
keb하나은행 노조 "경영진이 나서 dlf 손실 대책 마련하라"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