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9 10:22:05  |  수정일 : 2020-02-29 10:24:15.293 기사원문보기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나와

[이투데이 박선현 기자]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29일 산업계 따르면 삼성전자의 경북 구미 1사업장(네트워크사업부) 직원이 전날 저녁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9일부터 자가격리 중이며, 곧 2차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격리 직전 18일 네트워크 장비 제조 거점인 수원 사업장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즉시 구미 1사업장과 수원 사업장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아직까지 추가적인 사업장 폐쇄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구미 2사업장(무선사업부)에 확진자가 나와 22∼24일 사업장을 폐쇄했다. 두 확진자 동선은 겹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파월 연준 의장, 코로나19 사태에 긴급 성명…3월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kb국민은행, '코로나19' 확진자 방문한 서여의도점 폐쇄
여수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수칙 어겼다… 개정된 처벌안은?
[속보] 코로나19 확진자 하룻밤 새 594명 급증…총 2931명
[속보] 코로나19 사망자 총 16명…전날보다 3명 증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