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01 00:51:18  |  수정일 : 2020-10-01 00:50:48.450 기사원문보기
코로나19 재확산에 8월 산업생산 ↓…소비는 두달만에 ↑

코로나19 재확산과 날씨 요인 등으로 전산업 생산이 석달만에 감소했다. 다만 전월 큰 폭으로 감소했던 소비는 기저효과 등으로 2개월 만에 증가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전월대비 전산업생산이 줄어든 것은 올 5월(-1.2%) 이후 3개월 만이다.

8월 산업활동은 광공업생산, 서비스업생산이 모두 감소하며 전산업 생산이 3개월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전월비 0.9%, 전년 동월비 3.4%에 그쳤다. 지출 측면에서는 소매판매가 2개월만에 3.0% 증가했으나 설비·건설투자는 4.4% 감소했다.

광공업 생산은 전기·가스업(6.7%)은 증가했으나 광업(-0.7%), 제조업(-1.0%)이 감소하며 전월비 0.7% 감소(전년동월비 3.0%)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거리두기 강화 등 영향으로 숙박·음식(-7.9%), 예술·스포츠·여가(-8.6%) 등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5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도소매(-1.5%), 부동산(-6.7%), 전문·과학·기술(-3.2%) 등도 감소하며 전월비 1.0% , 전년동월비 3.7% 감소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6%로 전월비 0.5%p 하락했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비 2.1% 증가, 출하는 1.4% 감소했으며 제조업 재고/출하비율은 119.7%로 전월비 4.1%p 상승했다.

지출측면에서 소매판매는 2개월만에 증가 전환됐으나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감소했다.

소매판매의 경우는 전월 감소에 따른 기저영향이 작용한 가운데 가전 등 내구재가 큰 폭으로 개선(12.7%)되며 증가했다. 준내구재(-4.4%)는 감소했으나, 비내구재(0.9%) 판매는 증가, 전월비 3.0% 증가(전년동월비 0.3%)했다.

설비투자·건설투자는 주요기업 생산설비 증설 완료, 기상여건 악화 등 일시적 요인으로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했다. 설비투자의 경우 기계류(-5.8%), 운송장비(-0.2%) 투자가 모두 줄며 전월비 4.4% 감소(전년동월비 1.8%)했고 건설투자도 7.1% 감소했다.

국내 기계수주는 공공수주(14.1%)가 증가했으나 민간수주(-3.9%)가 감소하며 전월비 3.2% 감소(전년동월비 +0.5%)했다.

건설기성은 건축 공사(-6.5%) 및 토목 공사(-8.5%) 실적이 모두 감소하며 전월비 7.1% 감소(전년동월비 9.4%)했다.

건설수주(경상)는 전월비 21.6% 감소(전년동월비 +37.2%)했다.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0.4p)와 동행지수 순환변동치(+0.6p)는 3개월 연속 상승했다.

8월의 생산·투자 감소세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세 및 거리두기 강화 조치가 9월에도 지속되면서 향후 지표의 불확실성도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정부는 철저한 방역으로 추석 전후 추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면서 4차 추경 신속집행 등 경기회복을 위한 전방위적 정책대응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020년 추석 인사말, "월급은 보름달처럼!" 센스 있는 문구 추천? [2020/09/30] 
·탁재훈, 공식입장 왜 늦어지나... [2020/09/30] 
·나훈아, 74세 나이에도 열정이... '전 세계 팬들이 하나' [2020/09/30] 
·전북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28번째'…정읍 20대 여성 [2020/09/30]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부산 '7시간 20분'" [2020/09/30]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