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5 10:30:25  |  수정일 : 2019-11-15 10:34:38.750 기사원문보기
금감원-상호금융중앙회, 상시감시협의회 개최
[이투데이 서지연 기자] 금융감독원은 15일 신협, 농협 등 상호금융중앙회 상시감시 담당 임직원과 '2차 상호금융 상시감시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상호금융권 건전성 현황 및 위험관리 강화 방안 등 주요 현안을 점검하고 상호금융을 이용하는 취약·연체 차주의 경제적 재기를 위한 채무조정 및 지원 제도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상호금융권 건전성 현황 점검에선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대비해 적극적인 연체관리, 손실흡수능력 개선, 부실채권 조기 정리를 통한 건전성을 높였다.

잠재적 위험이 큰 대출에 대한 사전심사와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자체적인 리스크 관리 강화로 부실을 예방한다는 취지다.

상호금융권 취약·연체차주 지원 활성화 방안 논의에서는 '채무조정제도 및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을 실효성 있게 운영하는지 점검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 상승에 대비해 조합의 건전성 제고에 역량을 집중하고, 취약차주의 경제적 재기 지원에도 상호금융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농협유통 “김장철 맞아 배추 1망 9900원·무 1단 5900원에 팔아요”
금감원, 16개 지자체와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업무협약
금감원 "수능 끝나고 학자금 대출·해외여행 꿀팁 강의 받으세요"
중앙오션, 전병철 최대주주 자본시장법 위반 금감원 진정서 제출
[일문일답] 은성수 “사모펀드 일반투자자 최소 투자금 1억→3억원 상향 필요"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