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3-20 15:50:58  |  수정일 : 2013-03-20 15:54:40.577
올해 첫 신규 LH상가, '완판'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3월 입찰된 신규 lh상가가 완판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지난 18~19일 진행된 3월 신규 lh상가 입찰결과 고양삼송, 대구신서혁신, 경북혁신, 영양동부 등에서 공급된 24개 점포가 최초 입찰에서 100% 낙찰됐다.이들 상가 입찰에 몰린 총 낙찰금액은 약 77억918만원이다.

이 중 고양삼송 a2와 a3블록에서는 총 15개 점포가 공급됐는데, 낙찰금액대는 a2블록이 약 2억2588만~11억4000만원, a3블록이 1억8700만~7억원이었다.특히 최고 낙찰가를 기록한 점포는 11억4000만원에 주인을 찾은 a2블록의 104호인 것으로 나타났다.이 점포의 낙찰가율은 385.53%에 달한다.

이밖에 경북혁신ab2와 대구신서혁신 b4, 영양동부1의 상가들도 평균 낙찰가율 104.05~254.24%에 모두 낙찰됐다.총 24개 점포 가운데 낙찰가율이 150%를 넘는 점포는 총 14개였다.

한편 오는 2분기에도 적지 않은 신규 lh상가 공급이 예정됐다.lh 홈페이지에 공고된 상가 공급계획에 따르면 내달에는 광교와 위례신도시, 오는 5월에는 서울서초와 서울강남, 6월에는 군포당동2와 파주운정 등에서 점포 공급이 계획됐다.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는 "상가시장 위축기에도 이달 공급된 lh상가가 모두 낙찰되는 모습을 보이며 인기를 과시했다"며 "4월 이후에는 위례신도시 등 유명지역에서 상가공급이 예정된 만큼 투자자들의 관심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성재용 기자 기자


부동산/재테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