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0-18 16:35:35  |  수정일 : 2019-10-18 16:37:47.593 기사원문보기
[경기도 국감] 이국종 "여기까지인가 보다" 충격 발언
(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여기까지인가 보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여기까지가 한국 사회에서 할 수 있는 한계라고 생각한다."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를 이끌고 있는 이국종 아주대학교 교수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센터와 닥터헬기 운영상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이 교수는 작심한 듯 "여기까지인가 보다"라는 표현을 반복적으로 사용했고, "가야할 길인지 모르겠다. 어떻게 책임져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하는 등의 표현도 가감없이 쏟아냈다.

▲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윈회 국정감사에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이국종 아주대학교 교수가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이 교수는 '인건비 22억 원이 지원된 간호 인력 67명이 모두 채용됐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의 질문에 대해 "36명만 충원됐다. 집행부(아주대병원)에서 증원 요구를 반려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간호 인력 인건비로 36명만 충원해주고, 나머지는 병원에서 월급을 주고 있는 사람들 월급을 주는데 사용했다"면서 "올해 만큼은 (인건비 전용을) 막았어야 하는데 막지 못했다. 괴로움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간호 인력이 부족한 문제에 대해) 책임져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증외상센터 후원금 액수, 사용처 등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맘대로 사용하지 못한다. 기관장(병원장) 결제를 거쳐야 한다. (요구해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닥터헬기 운영을 둘러싼 병원 내부 갈등도 일부 털어놨다.

그는 "기관(병원) 내에 닥터헬기 사업을 반납하자는 의견이 있다"면서 "(헬기 소음 민원을 이유로) 조직적으로 국토부에 공문을 보내서 헬기 사업을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묻는 질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자와 보호자들은 괜찮다고 하고 다 이해해주시는데, 기관장(병원장)과 의사가 문제다. (헬기 소음에) 예민해한다"면서 "헬기 사업이 싫기 때문에 그걸 빌미로 삼는지 모르겠다. 한국 사회에서 가야할 길인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내일이라도 당장 (권역외상센터) 문을 닫아야 할 이유 30가지 넘게 댈 수 있다"고도 했다.

이 교수는 수술실 CCTV 설치 찬반 논란에 대한 의견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질문에는 찬반 대신 국내 의료계가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는 점이 안타깝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찬반이 워낙 뚜렷하기 때문에 다 말할 수 없는 점을 양해해 달라"면서 "중증외상환자나 암 환자의 경우 완전 탈의하기 때문에 촬영 장면이 누출될 경우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한편, 이 교수는 전날 '닥터헬기 운항 39일 동안 17명의 환자를 구했다'는 내용의 경기도 보도 자료를 언급하면서 그 기간 "36명의 환자를 이송했다"고 바로잡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동백꽃 필 무렵' 최고운, 사망자 본명 공개…'트렌스젠더'로 의심받던 까불이 정체는? [2019/10/18] 
·설마…일정 변동? 2019 한국시리즈 예매 현명한 판단 필요 [2019/10/17] 
·[단독]송도 더샵 센토피아, 총회 앞두고 조합 비민주적인 운영 '도마 위' [2019/10/17] 
·'러브캐처2' 송세라♥박정진, 커플 폰케이스 공개…애정전선 이상 無 [2019/10/17] 
·피겨 차준환, 스케이트 아메리카가 열리는 라스베가스에 도착 [2019/10/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