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6-15 14:24:52  |  수정일 : 2012-06-15 14:25:17.453
황우여 “사실 밝혀지면 응분의 조치”...당 내부감찰 착수
새누리당은 15일 ‘당원 200만명 명부 유출’ 파문과 관련, 진상조사와 내부감찰에 착수했다.

새누리당 서병수 사무총장은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한민국 국민과 200만 당원 동지 여러분에게 걱정을 끼친데 대해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진상조사대책팀을 구성해 상황의 전반적 파악과 사후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대책팀장은 검사 출신의 재선 박민식 의원이 맡고, 김태원 사무2부총장과 조직ㆍ총무ㆍ홍보국장이 팀에 참여하기로 했다.

대책팀은 유출된 당원명부를 관리하고 있는 당 조직국 9명에 대한 개별 조사부터 착수했다. 이들 9명은 당원명부가 보관된 컴퓨터 서버에 접근할 수 있는 아이디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당원 명부를 유출한 이 모 수석전문위원이 당시에는 서버 접근권이 없는 청년국장이었다는 점에서 내부공모자 있을 것으로 판단, 조사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당은 현직 국장급인 이 모 수석전문위원이 4ㆍ11 총선을 앞둔 지난 1∼3월 200만여명의 당원 명부를 확보해 문자발송업체에 넘긴 혐의로 검찰에 체포된 것으로 파악하고 추가 사실관계를 파악 중에 있다.

서 사무총장은 “공당이 가장 중시하는 당원명부를 사욕을 위해 이용한 것이고 사무총장으로서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본인에 대해 엄중책임을 물을 것이고 기강해이와 관리소홀 부분을 철저히 확인해 재발되지 않도록 조직을 쇄신하겠다”며 “당분간 서버 접근권을 조직국장 1명에게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서 사무총장은 대선 경선의 비박주자들이 당원명부 유출로 ‘공정경선’에 의문을 제기하는 데에 대해 “우려하는 바가 없지는 않지만 객관성과 공정성을 크게 저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당원협의회에도 책임당원과 일반당원의 명부를 거의 갖고 있어 누구라도 마음만 먹으면 당원들에게 접근되는 상황”이라며 “대선이 되면 선거인명부 작성과정에서 200만명의 당원 중 임의로 추출해 대의원을 선출하는데 일정 시점이 되면 대선주자에게 명단이 전달된다”고 논란확산을 경계했다.

앞서 황우여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대선 경선룰 논의를 위해 비박주자 대리인들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확한 유출 경위와 전말에 대해 당내 엄중한 내부감찰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전·현직 지도부의 사퇴론이 언급된 것으로 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실이 다 밝혀지면 응분의 모든 일(조치)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숙 기자 [bluebird0225@hanmail.net]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