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N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3-12 01:44:27  |  수정일 : 2013-03-12 13:27:58.133
'주리 '강수연, 여배우의 포스는 바로 이런 것

카리스마 넘치는 기 센 여배우로 완벽 변신 화제

[JTN뉴스 윤보라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명예집행위원장의 감독 데뷔작이자, 베를린 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 초청을 비롯 세계 유수 영화제의 초청을 받고 있는 영화 '주리'가 여배우 강수연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변신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 '주리'는 서로 다른 출신과 국적, 그리고 영화 취향을 가진 다섯 명의 영화제 심사위원들이 영화 심사과정에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

강수연은 '주리'에서 다른 심사위원들의 견해는 모두 주관적이라고 소리치며, 자신의 의견만 무조건 관철시키려 드는 기 센 심사위원이다.

특히 극 중에서 실제와 동일한 이름의 유명 배우로 출연하여 신인감독과 기싸움을 벌이는 그녀의 연기는 다큐멘터리를 방불케 하는 리얼리티로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여준다.

여기에 영화 속 초짜 독립영화 감독에게 퇴물배우 취급을 받으며 굴욕을 당하자 “나 강수연이야, 강수연! 늙지 않았어!”라고 소리치는 그녀의 모습은 '주리'에서 관객들이 가장 좋아하는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이에 더해 강수연의 호통에 바로 책상 위로 올라와 무릎 꿇는 정인기의 모습은 스크린 가득 긴장감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하다.

실제로 강수연은 '주리'에서 날카롭고 강해 보이는 여배우 심사위원 역할을 위해 길었던 머리를 망설임 없이 단발로 잘랐을 뿐만 아니라, 촬영 현장에서도 배역에 대한 엄청난 몰입도를 보여주어 김동호 감독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을 긴장시켰다는 후문이다.

강수연의 강렬한 연기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주리'는 전국개봉을 확정 지으며 단편영화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윤보라 기자 bora@jtn.co.kr /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jtn.co.kr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JTN뉴스JTN뉴스 기사 목록
영화/음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