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사미디어] 최초 작성일 : 2008-11-17 09:16:41  |  수정일 : 2008-11-17 09:19:39.193 기사원문보기
검찰 김 최고의원 영장집행 불발
민주당 김민석 최고위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사건과 관련, 구속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영등포 당사를 방문한 검찰이 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당원들의 저지로 영장집행이 무위로 돌아갔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소속 11명의 수사관들이  김 최고위원의 구속영장 집행을 위해 11명의 수사관을 영등포 민주당사에 파견했다.

민주당 영등포당사에는 이미 서갑원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유정, 최재성 대변인 등 소속 의원들과 당직자 100여명이 대기한 상태였고 현장에 도착한 수사관들이 \"구속영장 집행에 협조해 달라\"며 당사 진입을 시도했으나 당직자와 지지자들은 \"안 된다\"고 격렬히 맞서 한 발짝도 진입하지 못했다.

곧바로 검찰 수사관과 서 부대표간에는 설전이 오갔다.

한 수사관은 \"법원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개인비리에 관한 수사이지 공당에 대한 수사가 아니다\"고 주장하자, 서 부대표가 \"마치  범죄사실로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맞섰다.

수사관은 이어 \"심지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조사를 한다면 수사를 받겠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따졌고, 서 부대표는  \"발언을 취소하라. 좋은 얘기도 상황에 맞게 해야하며 예의를 지킬 것은 지켜야 한다\"고 발끈했다.

민주당측이 \"김 최고위원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수사관들을 향해 거듭 돌아갈 것을 종용하자, 검찰측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에 대한 판단을 어떻게 사법부가 아닌 개인이 한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수사관은 길을 막고 서 있는 서 부대표와 당직자들을 향해 \"일반 국민들한테 뭐라 말할 수 있겠나. 헌법과 법률에 따른 정당한 집행\"이라며 거듭 집행에 협조할 것을 요청했다.

구속영장 집행에 실패한 검찰 관계자는 \"집행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 오늘은 그냥 돌아간다. 다른 방안을 강구해 보겠다\"면서도 다른 방안에 대한 의미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건 노코멘트\"라고 답했다.
 
박영상 기자 yspark@sisastoo.com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