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28 20:36:00  |  수정일 : 2013-03-28 20:40:22.820 기사원문보기
라니아, 브리트니 매니저와 손잡고 5월 ‘美 활동’ 예고

[경제투데이 곽민구 기자] 실력파 걸그룹 라니아가 이번에는 미국 팝스트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매니저로 유명한 래리 루돌프(larry rudolph)를 미국 매니저로 두게 됐다.

라니아의 국내 소속사 dr뮤직은 “래리 루돌프, 그리고 아담 리버(adam lieber) 현 브리티니 스피어스의 매니저 두 사람이 앞으로 k팝 걸그룹 라니아의 미국 내 매니저로 활동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중 래리 루돌프는 미국 내에서 매니저로 매우 유명한 인물 중 한 명이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매니저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또한 마일리 사이러스, 저스틴 팀버레이크, 백스트리트보이즈, 제시카 심슨, 토티브랙스톤, 브룩 호건, 애쉴리 파크 에인젤, 98디그리즈 등과 같은 유명 가수들의 매니저를 맡아왔다. 래리 루돌프에 대한 소개는 위키피디아에도 자세히 서술돼 있다.

지난해 미국 진출을 공식화했던 라니아는 당시 “미국 유명 레코드 사인 엠파이어 레코드와 유통계약을 체결했고, 미국 남성가수 크리스 브라운의 매니지먼트사인 파이어웍스사와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새롭게 합류한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매니저인 래리 루돌프는 앞으로 파이어웍스사와 함께 미국 각종 라디오 및 방송, 현지 프로모션 활동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라니아의 국내 소속사 dr뮤직은 “래리 루돌프가 파이어웍스사에 우리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물어봤고, 각종 자료를 요청한 뒤 ‘먼저 매니지먼트를 맡아 보고 싶다’는 연락을 취해왔다”면서 “우리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기쁜 소식이며 이런 조합은 결코 쉽게 이뤄질 수 없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래리 루돌프는 레이디 가가와 브리티니 스피어스 등 작곡가 팀 kns가 한국 걸그룹의 최근 신곡 ‘저스트 고’의 작업을 진행했다는 사실을 접한 뒤 눈여겨보다 라니아에 큰 애착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dr뮤직 관계자는 “ ‘저스트 고’의 파워풀한 안무와, 노래 실력, 걸그룹이 소화하는 강렬한 무대 의상에 매료돼 직접 미국 활동을 맡아 보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유명 작곡가인 트랙스타(thetrakstarz)는 이번 소식을 접한 뒤 라니아 멤버들에게 직접 “같은 패밀리가 된 것을 축하한다”는 트윗을 띄우기도 했다.

현재 ‘저스트 고’라는 노래로 파격 무대와 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라니아는 5월 중순 미국으로 건너가 현지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마이 투 이어 오디세이 인 사이버 스페이스’, ‘더 컬쳐 오브 마케팅, 더 마케팅 오브 컬쳐’ 등의 저자인 미국의 음악평론가인 존 시브룩(johe seabrook)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라니아의 뮤직비디오를 링크하며 “k팝 걸그룹이 점점 더 섹시해지는 것 같은데 나만 그런 건가?”란 글을 올리기도 했다.


곽민구 기자 mti2000@


[투데이 주요뉴스]
☞ 보험사, 실손보험 변경 앞두고 절판마케팅 극성
☞ 무려 30대 1 경쟁률…동탄2 ‘시범단지 파워’ 마지막까지 입증
☞ 강만수 산은금융 회장 사퇴…금융권 인사태풍 부나
☞ 강예빈 과거 사진, 지금보다 청순한 미모 ‘눈길’
☞ 유리 요가 자세, 늘씬한 몸매 비결은 바로…
☞ 최종훈 정체성 혼란 “최코디 시절, 인생 목표 사라지는 느낌”


[핫!리얼영상]  [달달한(?)포토]  [연예가 화제]

☞ 최신 뉴스, 영상, 포토를 내 홈페이지에 무료로 사용하는 방법!


<©경제투데이(www.e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


영화/음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