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20 19:56:28  |  수정일 : 2013-03-20 20:00:49.677 기사원문보기
안랩, 스마트폰 보안 기술 특허 2종 획득
[이투데이 김병주기자] 안랩은 스마트폰 보안 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자사의 스마트폰 보안 관련 기술 2종 ‘악성 애플리케이션 진단 장치 및 방법’과 ‘악성 통신 검사 장치 및 방법’이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안랩은 이번 특허 기술 중 ‘악성 애플리케이션 진단 장치 및 방법’을 자사 모바일 악성코드 분석을 위한 시스템에 적용 했다. 또 ‘악성 통신 검사 장치 및 방법’은 향후 자사의 모바일 전용 보안 솔루션 ‘v3 모바일’에 적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특허획득은 지식경제부 및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추진한 '월드 베스트 소프트웨어(wbs) 과제의 주요 성과 중 하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악성 애플리케이션 진단 장치 및 방법’은 악성 애플리케이션의 실행파일 내 공통적인 특징 정보를 추출해 변종 악성 애플리케이션까지 진단하는 것이 특징이다. 모바일 악성 애플리케이션에서 변경이 어려운 핵심 공통 특징 정보를 진단에 활용한다. 이를 통해 외형적으로 다르지만 본질적으로는 같은 종류의 변종 및 신종 악성 파일을 더욱 정교하게 진단할 수 있다.
‘악성 통신 검사 장치 및 방법’은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피싱 문자 또는 피싱 전화, 그리고 익히 알려진 스팸 문자, 스팸 전화 등의 각종 악성 통신을 차단하기 위한 기술이다. 이번 특허기술을 통해, 피싱 및 스팸 문자와 전화 등의 각종 악성 통신을 통합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안랩 조시행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최근 모바일 장비, 특히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스마트기기들에 대한 보안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모바일 보안을 주도하는 기업으로서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강력한 보안과 사용자 편의성을 모두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동산/재테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