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20-02-12 09:58:20  |  수정일 : 2020-02-12 09:57:06.420 기사원문보기
[국제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둔화 기대로 상승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11일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둔화 기대, 미 달러화 약세 등으로 상승했고 미국 에너지정보청의 세계 석유 수요 증분 하향 조정, 미 원유재고 증가 예상 등은 상승세를 제한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브렌트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74 달러 오른 54.01 달러, WTI는 0.37 달러 상승한 49.94 달러, 두바이유는 0.30 달러 하락한 53.03 달러에 마감됐다.

중국 내 전문가는 일부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으며 이번 달 확산이 정점을 찍은 후 4월경에 진정되길 기대한다고 발언했다. WHO 사무총장은 첫 백신이 18개월 내 준비될 것이라 밝히기고 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07% 하락한 98.76를 기록했다.

한편 미 에너지정보청 2월 월간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석유수요를 전년대비 103만 b/d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이는 바이러스와 온화한 기후 등을 반영해 전월 전망(134만b/d) 대비 31만b/d 하향 조정한 것이다.

한편, 중국의 2∼4월 수요를 1480만b/d로 전망해 전월 전망 대비 약 40만b/d 하향했으며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지역의 수요도 10만b/d 하향 조정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2월 1주 기준 미 원유 재고가 전주대비 300만 배럴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미 석유협회는 600만 배럴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