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09-10-05 10:00:58  |  수정일 : 2009-10-05 10:01:46.460 기사원문보기
상장사 67.5%, "인턴 정규직 전환계획"
(아시아투데이= 김종훈 기자 fun@asiatoday.co.kr) 올 하반기에 인턴사원 채용계획이 있는 상장기업 3곳 중 2곳가량은 인턴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인턴사원을 뽑을 예정인 상장기업 120곳을 조사한 결과, 67.5%(81개사)가 인턴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고 5일 밝혔다.

조사대상 중 29.2%(35개사)는 정규직 전환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고, 전환 여부를 확정하지 못했다는 기업은 3.3%(4개사)에 그쳤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정규직 전환 계획을 세운 기업의 비율이 중견기업 87.5%, 중소기업 71.8%, 대기업은 43.9%로 조사돼 기업규모가 클수록 인턴사원의 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해 더 소극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는 유통무역 분야가 83.3%로 가장 높았고, 이어 기타 제조(82.6%), 제약(81.8%), 식음료(80.0%), 물류.운수(75.0%), 전기.전자(70.6%) 순이었다.

인턴사원을 정규직으로 바꾸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낮은 업종은 금융(30%)이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교육/취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