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간시사미디어] 최초 작성일 : 2008-11-28 09:35:06  |  수정일 : 2008-11-28 14:51:21.073 기사원문보기
KT이사회 정관개정은 위인설법(爲人設法)
 
kt 이사회가 지난 25일 \'2년 이내 경쟁업체나 그 관계사 임직원으로 재직한 경우 대표이사를 포함한 이사로 선임될 수 없다\'는 정관 25조의 개정을 결정 한것과 관련하여 민주당은 ‘방송장악에 이어 민간 통신사까지 옥죄려는 꼼수 ’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 유은혜 대변인은 27일 논평을 통해kt이사회의 정관 개정에 대해 “kt 측은 정관 25조가 문제 조항이었다고 강변하지만 사장 공모절차를 진행하면서 정관을 바꾼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라며 “현재 sk c&c 사외이사로 재직하고 있는 이석채 씨를 사장후보로 추천하기 위해 정관까지 변경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유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이 민간기업마저 정권마음대로 좌지우지 하겠다는 의혹이 짙어진다며 “이석채 씨는 이명박 대통령이 임명한 대통령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민간자문위원이다.”라며 “ 이석채 씨를 사장으로 앉히기 위해 현 정권 실세와 kt 현 고위 임원 등 권력이 깊이 관여하고 있다는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며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kt의 의도적 정관 개정에 대한 항의차원에서 사장후보추천위원을 사퇴하거나 활동을 중단하는 위원까지 있다고 한다.”라며 “이명박 정권은 민간통신사까지 옥죄려는 기도를 중단하고  kt 이사회는 사장 공모 절차를 한 치의 의혹도 없이 투명하게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박종명 기자 pjm6047@hanmail.net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