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6-05 23:55:09  |  수정일 : 2020-06-05 23:58:11.840 기사원문보기
크루이프 子, "아버지의 축구적 유산은 영원할 것…자애로우셨던 분"

아약스 홈구장 벽면에 위치한 크루이프의 현역 시절 모습
아약스 홈구장 벽면에 위치한 크루이프의 현역 시절 모습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故 요한 크루이프의 아들 요르디 크루이프(46)가 아버지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故 크루이프는 네덜란드 국적의 전설적인 선수다. 그는 리누스 미헬스 감독 하에서 토털 풋볼을 완전히 이행하며 현대 축구의 태동(관련 기사-[이형주의 유럽레터] 故 크루이프, 축구의 물줄기를 바꿔놓다)을 이끈 선수다. 1970/71시즌부터 AFC 아약스 암스테르담의 유러피언컵(UCL의 전신) 3연패를 견인했다. 1974년에는 월드컵 준우승을 만들기도 했다.



이후 행보도 훌륭했다. 1973년 FC 바르셀로나로 이적한 그는 바르사에도 토털 풋볼을 이식, 그들이 명문팀으로 발돋움하는 것에 큰 역할을 했다. 이 뿐만 아니라 이후 감독으로 취임 1991/92시즌 바르사 드림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요르디 크루이프
요르디 크루이프



아들 요르디는 지난 4일 스페인 언론 <마르카>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모든 것을 쏟아부었고, 그가 남긴 (축구적) 유산은 영원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밖에서는 위대한 선수셨지만 아버지는 집에서 자애로운 아버지셨다. 공부를 엄히 가르치셨을 뿐 가족들을 사랑으로 보듬어 주셨다. 또한 결코 업무적인 스트레스를 집으로 가져오는 일이 없으셨다"라며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도 덧붙였다.



사진=이형주 기자(네덜란드 암스테르담/요한 크루이프 아레나), 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형주 기자 / total87910@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