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1-04-15 13:38:25  |  수정일 : 2011-04-15 13:39:27.050 기사원문보기
부산 50대 주부 행방불명..경찰 공개수사 나서
(아시아투데이= 최성욱 기자 rz801@paran.com)

[아시아투데이=최성욱 기자] 부산에 거주하는 50대 주부가 외출한 뒤 2주째 행적이 묘연해 경찰이 공개수사에 나섰다.


15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0시5분께 박 모(여·50)씨가 부산 북구 화명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콜택시를 불러 집을 나간 후, 2주째 행방이 묘연해 박씨의 남동생이 외출한지 3일만인 5일에 가출신고를 해와 공개수사에 나섰다.

박 씨는 당시 회색코트에 검은색 원피스를 입고 갈색 핸드백을 든 채 아파트 현관을 나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고 40여분 뒤 해운대구 모 콘도 앞에서 택시에서 내린 이후 행적을 전혀 알 수 없는 상태다.

경찰은 박씨의 휴대전화 전원이 최종적으로 꺼진 장소는 북구 만덕동 인근인 것으로 드러나
박씨의 신상착의가 담긴 전단지 1만6000장을 전국에 배포하는 한편 헬기를 동원해 낙동강과 금정산, 해운대 등지에 박씨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펼치고 박씨의 행적과 주변인물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