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09-12-02 16:15:58  |  수정일 : 2009-12-02 16:15:58.210
이 대통령 “철도파업, 이해할 수 없다”

이명박 대통령은 2일 오전 철도공사 비상상황실을 방문해 “어떤 일이 있어도 원칙은 지켜져야 하며, 법이 준수되지 않으면 앞으로도 이 같은 일은 반복될 것”이라며 노조의 파업에 대해 원칙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이날 이 대통령은 철도노조가 파업을 강행한 데 대해서도 “지금 전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문제 중 하나가 일자리 부족이다. 우리 젊은이들도 일자리가 없어 고통받고 있는데, 안정적으로 일자리를 보장받고도 파업에 들어가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해 공기업 노조의 파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내비쳤다.

이 대통령은 이어 “세계 경제가 어렵고, 경제 회복을 위해 모든 나라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시점”이라며 “철도적자가 누적되고 있고 서민들의 불편도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진행되고 있는 파업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공공부문 선진화’ 워크숍에서도 철도노조의 파업과 관련 “적당히 타협하고 가서는 안된다”며 원칙적이며 강경한 대응을 주문한 바 있다.

이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철도노조 파업에 대한 강경대응 주문으로 해석돼 향후 철도노사간의 대립의 골이 보다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회사 측으로서는 노사간의 협상보다는 공권력에 의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전국철도노동조합은 대체근로 인력을 대거 투입함으로써 단체협약(제177조)을 위반하고 합법적인 파업임에도 조합원을 직위해제했다는 등의 이유로 1일까지 27건에 걸쳐 허준영 코레일 사장 등 65명의 간부를 노동청과 관할 경찰서에 고소ㆍ고발했다고 2일 밝혔다.

철도노조 관계자는 "파업을 위한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는 등 사측이나 외부에서 볼 때 불법으로 볼 소지도 있다고 판단해 조합원의 단결력만으로 투쟁해 왔다"며 "그러나 지난 9월8일 있었던 시한부 파업이 합법적이었다는 충남노동위원회의 판정이 나온 만큼 앞으로는 법적 대응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청와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