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2-04 06:25:54  |  수정일 : 2020-12-04 06:25:26.787 기사원문보기
성남시, 재활용품 가져오면 보상...'자원순환가게 re100' 확대 운영

(성남=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경기 성남시는 전국 최초로 재활용이 가능한 쓰레기를 가져오면 현금이나 지역화폐로 보상해주는 '자원순환가게 re100(recycling 100%)을 2021년까지 10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현재 신흥2동·신흥3동·성남동·은행1동·금광2동·상대원1동 행정복지센터, 성남동성당 7개소에서 자원순환가게를 운영 중이다.

지난 11월 성남동성당에 오픈한 자원순환가게는 공공기관이 아닌 민간시설도 자원순환 문화 활성화를 위해 동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시는 향후 참여 의사가 있는 기업, 단체 등이 가게 운영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자원순환가게로 '제대로 비우고, 헹구고, 분리한' 재활용 가능 쓰레기를 가져오면 현금이나 지역화폐로 보상한다.

품목별 보상액은 1㎏당 알루미늄 캔 560원, 의류 80원, 맥주병 130원, 서적 70원 등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1회용품 사용 증가, 재활용품 단가하락 등으로 재활용품 처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죠르디 다마고치, 사전예약 실시...정식 발매일은? [2020/12/03] 
·2021 수능 등급컷 전과목 공개 '작년과 비교해보니' [2020/12/03] 
·박명수 밀접접촉, 이찬원 코로나 여파 [2020/12/03] 
·감독관 긴급교체, 대전 수능 코로나 방역 비상 [2020/12/03] 
·정치·행정수도 세종시 '한국의 워싱턴'으로 [2020/12/0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