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18 21:45:55  |  수정일 : 2020-09-18 21:45:53.660 기사원문보기
박형수 의원, "코로나 대응 영주적십자병원 손실분 정부가 책임져야"
박형수 의원(국민의힘/ 영주영양봉화울진)
박형수 의원(국민의힘/ 영주영양봉화울진)

(영주=국제뉴스)백성호 기자 = 박형수 의원(국민의힘/ 영주영양봉화울진)이 18일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건복지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상대로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로 병원 정상 운영을 하지 못해 손실을 본 영주적십자병원에 대한 손실보전을 촉구했다.

영주적십자병원은 지난 2월 23일부터 5월 6일까지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되어 대구에서 온 코로나19 환자의 치료에 전념했다.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동안 대구시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자를 대거 수용하면서 영주시민은 이 기간 동안 병원을 전혀 이용하지 못해 불편을 겪었다.

문제는 보건복지부가 코로나 환자 치료로 병원에 발생한 손실을 보상하는 차원에서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4회에 걸쳐 10억 여원을 지급(개산급)했으나, 이는 정상 운영기간(2019년 11월 ~ 2020년 2월) 대비 발생한 손실 28억 원에는 턱없이 부족한 액수였다.

박형수 의원은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영주적십자병원과 함께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지정받아 확진자를 받았던 경북 지역 내 다른 지방의료원들은 지자체가 출연했다는 이유로 보건복지부 지원(개산급) 외에 행정안전부의 재난특별교부세를 25억씩 받았다"면서, "그러나 보건복지부가 설립한 영주적십자병원은 재난특교세도 일체 받지 못했고, 그나마 받은 개산급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방의료원이나 영주적십자병원이나 똑같이 방역에 기여했는데 영주적십자병원은 28억원 손실 중 복지부가 지급한 개산급 10억원과 대구시에서 지원받은 8억원 등 18억원을 제하면 10억원의 손실을 떠안아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결국 영주시민의 혈세로 적자를 보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고통을 감수한 영주시민이 적자까지 감수하는 것은 부당하니 정부가 예비비로 지급하든, 내년 예산에서 보전해주든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요청했다.

박 의원의 질의에 대해 박능후 장관은, "의원님의 지적하신 영주적십자병원 문제에 대해 보건복지부도 굉장히 신경을 쓰고 있다"면서, "11월까지 몇억 정도라도 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로 지원해서 영주적십자 병원 운영이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영주적십자병원이 지난번 대구·경북 코로나 극복에 크게 기여를 하셨고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정부가 꼭 보답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민정 인터뷰, 이상엽과 애정신 본 이병헌 반응 어땠나? [2020/09/17] 
·김유정 계약만료, 소속사 고민중? [2020/09/17] 
·제시카 자전소설 내용 보니... [2020/09/18] 
·성훈 MC발탁, 소감 들어보니... [2020/09/17] 
·JTBC 공식입장, 논란된 이유는? [2020/09/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