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10 11:30:57  |  수정일 : 2020-07-10 15:46:20.373 기사원문보기
檢, 금품수수 의혹 전 청주시 서기관 '혐의 없음'
국제뉴스통신DB
국제뉴스통신DB

(청주=국제뉴스) 이인영 기자 = 검찰이 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을 받는 청주시 사업소 전 서기관 A씨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A씨는 10일 [국제뉴스통신]과의 통화에서 "지난달 검찰로부터 혐의 없음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충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을 받는 청주시 사업소 전 서기관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한편 청주지법 행정1부(부장판사 송경근)는 지난 9일 직무 관련자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아 해임된 전 청주시 6급 팀장 B씨가 청주시장을 상대로 낸 해임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B씨는 지난해 3월 한 보육시설 원장에게 3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공갈)로 약식기소 돼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2020/07/10] 
·[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 "1차 수색 21시 30분에 완료" [2020/07/09] 
·[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지나는 CCTV 확인 [2020/07/09] 
·상한고기 소주에 빨아 판매한 송추가마골 덕정점 폐점. [2020/07/09]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소재 파악 중 [2020/07/0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