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07 23:39:19  |  수정일 : 2020-07-08 13:01:22.320 기사원문보기
방문 판매업 '집합금지' 등 행정조치 연장!
양승조 지사
양승조 지사

(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최근 방문판매업 관련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지난 6일자로 도내 방문판매업 등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다시 발동했다고 밝혔다.

재행정조치 기간은 오는 19일까지이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적용한 대상 업종은 △다단계판매업 2개소 △방문판매업 702개소 △후원방문판매업 163개소 등 총 867개소이며 전화권유판매업은 제외한다.

조치 내용은 △상품 설명회, 교육, 레크리에이션 등 명칭을 불문하고 모든 모임에 대한 집합금지 △사업주·판매자·이용자의 대한 집합제한 △대상시설 운영·이용 시 방역 수칙 준수 등이다.

이에 따라 홍보관, 박람회 등을 통한 집합 판매는 금지되며, 판매원·종사자 등은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 확인에 협조하고,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는 방문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

사업자는 방역 관리 담당부서 및 지역 보건소 담당자와 연락망을 구축하는 등 방역 협력체계를 갖추고, 판매원·종사자가 증상이 있을 경우 출근 중단 및 즉시 퇴근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 시설 환기와 소독, 실내 마스크 착용, 유연근무제 및 휴가 사용 권장, 외부인 응대 공간 마련 등 사업장 방역 수칙도 준수해야 한다.

행정조치 미준수 업소 및 이용자에 대해서는 시장·군수가 즉시 집합금지 및 고발 조치하며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방문판매 관련 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도내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고,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이번 조치에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 "미등록 방문판매업자에 대한 도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1일까지 2주간 도내 방문판매업 등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발령한 바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토부, '산단 상상허브' 대상지→성남 · 대전 · 부산 선정 [2020/07/07] 
·일본, 코로나19 신규확진 274명···'긴급사태' 해제 후 최다 [2020/07/07] 
·[민선7기 2주년] 박준배 시장 "김제를 푸른 꿈이 넘실대는 '희망의 땅'으로 만들 터'' [2020/07/07] 
·국토부, 건축공사 안전강화 등 '건축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 [2020/07/08] 
·서해선 복선전철사업, '불법 난무'… 화성시, '봐주기' 의혹 [2020/07/0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