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02 03:47:58  |  수정일 : 2020-04-02 03:46:52.427 기사원문보기
당진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추경예산 편성 마무리
▲ 충남 당진시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실직자, 운수업계 종사자 등에 대한 긴급생활안정자금이 포함된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마무리했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시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홍장 시장.
(당진=국제뉴스) 최병민 기자 = 충남 당진시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실직자, 운수업계 종사자 등에 대한 긴급생활안정자금이 포함된 제1회 추가경정 예산 편성을 마무리했다.

지난달 30일 시가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하자 당진시의회에서는 사안의 긴급성을 감안해 제출한 다음날인 31일 곧바로 임시회를 개최해 심의의결을 완료했다.

이는 시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분담하고 어려움을 함께 신속하게 해소하고자 집행부와 의회가 합심한 결과였다.

이번 추경에 편성된 코로나19 관련 긴급생활안정자금은 △소상공인 긴급 생계 지원 76억 원 △실직자 등 긴급지원 21억 원 △시내버스 특별재정지원 5.4억 원 △개인택시 특별재정지원 2.2억 원 △법인택시 특별재정지원 1.1억 원으로 총 106억 원 규모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고, 경기침체로 서민들의 삶이 피폐해지는 가운데, 시가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신속하게 예산으로 편성함으로써 다소나마 서민경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홍장 시장은 당진시의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안 관련 설명을 통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10억 원 추가, 당진사랑상품권 추가발행, 코로나19 피해 납세자에 대한 세제지원, 공공시설 임대료 한시적 감면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지역경제활성화 대책중 하나인 소상공인 특례보증자금 10억 원 추가 출연과 관련해 시는 1일 시청 접견실에서 충남신용보증재단과 간담회를 가졌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송파구 블로그에 공개된 262728번째 확진자 상세 동선은? [2020/04/01] 
·진주시청이 공개한 678번째 확진자 상세 동선은? [2020/04/01] 
·소상공인 통신료감면, 구체적 내용은? [2020/04/01] 
·설악산 흔들바위 추락, 올해도 찾아온 만우절 장난? [2020/04/01] 
·아이유 시승식, 다들 속은 이유? [2020/04/0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