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2-15 07:54:31  |  수정일 : 2019-12-15 07:52:37.633 기사원문보기
군산시의회, 서울 은평구의회와 자매결연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군산시의회와 서울 은평구의회가 상호 우호증진과 다양한 분야에 걸쳐 폭넓은 교류를 약속하고 자매결연을 통한 동반 성장의 길을 열었다.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의회 회의실에서 김경구 의장과 이연옥 의장은 상호 교류를 통한 공동의 번영을 추구하고 양 의회의 친선과 우호를 돈독히 하며 지역발전과 주민복지 향상에 협력해 나가겠다는 자매결연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자매결연은 지난해 군산시와 은평구 도농상생 공공급식 지원사업 이후 그동안의 신뢰를 바탕으로 지역 농산물 및 가공품 판로구축 확대 등 활발한 교류를 나누고 있는 가운데, 의회차원의 두 도시의 상생적 발전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이번 협약식을 갖게 됐다.

이번 자매결연 협약서는 경제, 문화, 예술, 체육 등 폭넓은 교류를 통해 상호이해를 증진하고 지역발전에 필요한 정보 공유와 공동 관심사항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양 의회간 활발한 상호교류를 위해 의원 국내ㆍ외 연수, 세미나 등을 공동 실시함은 물론 지역 주민의 경제적 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해 도농상생 공공급식의 원활한 추진과 다양한 교류를 지원하고 실천할 것을 다짐했다.

김경구 군산시의회 의장은"대륙으로 뻗어가는 한반도 신경제 구상의 큰 틀 안에 자리 잡고 있는 은평구와의 교류협력은 선진 지자체로 거듭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이번 자매결연으로 유대를 강화하고 우호협력 속에 미래지향적이며 상생하는 도시로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은"근대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며 새만금의 중심인 군산시와 자매결연 체결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군산시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도ㆍ농간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상생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발전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고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은평구의회는 더불어민주당 15명, 자유한국당 4명으로 총 19명의 의원이 있으며, 이 가운데 비례대표는 더불어민주당 1명, 자유한국당 1명으로 구성됐고, 은평구는 48만 3000여명의 인구로 재정규모는 7,430억여원에 1,394명의 공직자가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펭수 정체, 왜 못 밝히나? 외교부 입장 들어보니... [2019/12/14] 
·유아, 오빠도 유명 안무가? ‘소녀시대’ 효연의 파트너였다 [2019/12/14] 
·민족사관고등학교, 국내대학vs해외대학 목표로 반 나뉘어..‘작년에만 서울대 33명’ [2019/12/14] 
·현동은=김동은, 체지방은 표준이하? ‘그렇게 많이 먹는데도’ [2019/12/14] 
·‘썸바디2’ 재방송 화제인 이유? ‘또다시 혼자 남은 이예나’ 마지막은 어떻게 될지 [2019/12/1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