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20 18:56:02  |  수정일 : 2019-11-20 18:57:37.030 기사원문보기
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가국 정상들에 '평화의 종' 선물
▲ 각국 정상 선물: 평화의 종(Bell of Peace, Busan)/제공=부산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외교행사인 '2019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이하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들에게 한ㆍ아세안 평화 염원을 담은 '평화의 종'을 선물한다고 20일 밝혔다.

'평화의 종'은 우리나라 국보 29호인 성덕대왕신종을 기본모형으로, 부산시가 축소 제작, 명명했다. 종소리를 통해 국태민안(國泰民安-나라는 태평하고 백성은 편안함)이 영원하기를 바라는 의미가 깃들어 있다.

이번 정상회의 슬로건인 '동행, 평화와 번영'과도 상통하며, 부산으로부터 아세안을 거쳐 전 세계로 평화가 퍼져나가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은 것이다.

부산시는 선물 선정을 위해 지난 8월부터 부산디자인진흥원, 부산관광공사, 아세안문화원, 부산국제교류재단 등 관계기관과 3회에 걸쳐 자문회의를 가졌으며, "이번 정상회의 기념, 개최도시 부산의 상징성, 지역업체 생산제품 등을 종합 고려해 선정했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 배우자 선물: 동백꽃 모티브 패션키트(선물 포장)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정상회의가 사람(People)ㆍ평화(Peace)ㆍ상생번영(Prosperity) 공동체 등 '3P'를 핵심으로 하는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상징한다"면서 "한반도 평화정착의 중심인 부산이 '평화도시'로 각인될 수 있도록 '평화의 종'을 제작, 선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각국 정상 배우자에게는 부산시화(花)인 동백을 모티브로 한 패션키트(실크스카프, 트윌리, 양산)를 선물한다.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동백의 꽃말을 담았으며, '2019년 부산대표 관광기념품 10선'에도 선정됐다.

한편 '2019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우리나라와 아세안의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5일부터 26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되며, 27일에는 '2019 한ㆍ메콩 정상회의'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열린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전주지방검찰청, 제약회사와 부당거래...병원의원 내사 [2019/11/19] 
·'우루과이' 카바니, 아르헨티나에 선제골 [2019/11/19] 
·영국 케이트 미들턴, 우아&섹시 드레스 자태 [2019/11/19]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항의하는 수아레스 [2019/11/19] 
·한전, 베트남에 에너지효율화 추진 [2019/11/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