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12 15:37:13  |  수정일 : 2019-06-12 15:40:02.340 기사원문보기
비아이 예능 출연 앞두고 불법 약물 논란…예리 등 동료 연예인까지 불똥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비아이 예능 출연 앞두고 있어

비아이 논란, 예리 등 동료 연예인에게도 불똥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불법 약물 논란에 휘말렸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불법 약물 구매, 사용 정황을 포착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비아이는 자신의 지인에게 불법 약물 구매를 요구했고 함께 흡연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더불어 비아이에게 불법 약물을 제공한 이가 경찰에 체포돼 관련 내용을 진술했음에도 소환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이 같은 상황에 비아이의 출연이 예정되어 있던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측 역시 위기에 직면했다. 비아이 논란으로 인해 프로그램 전면 수정이 불가피하기 때문. 또 비와이와 함께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수 예리, 코미디언 허경환 등 동료 연예인들 역시 최악의 경우 방송이 불발될 수 있어 피해를 보게 됐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sbs 측에 따르면 비아이 출연본의 편집 결정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비아이는 지난 2011년 15살의 나이로 yg 엔터테인먼트에 입사한 뒤 2015년 그룹 아이콘으로 정식 데뷔했다.

[관련기사]
[이시각 하한가] 한화에스비아이스팩(▼2340) - 14일 오후 15시4분
[이시각 상한가] 한화에스비아이스팩(▲1260) - 21일 오후 14시24분
'yg엔터테인먼트' b.i(비아이), 근황 보니…'날렵해진 턱선+금발 머리' 현실판 어린왕자
디스패치, 아이콘 리더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카톡 공개…yg 측 "확인 후 곧 입장 밝힐 것"
비아이 탈퇴, 아이콘 6인조 체제로 "마약에 의지하고 싶었던 건 사실…투약은 no"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