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6-07-13 22:22:46  |  수정일 : 2016-07-13 22:23:11.120 기사원문보기
'극적인 역전승' 김성근 감독, "카스티요가 잘 던졌다"
▲ [사진=한화 이글스]
[STN스포츠 잠실=이원희 기자]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이 극적인 역전승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8회에 터진 윌린 로사리오의 결승타를 앞세워 7-5 역전승을 거뒀다. 한화는 LG 3연전 1승1패 균형을 맞췄다.

한화는 선발 송은범이 3⅓이닝 5실점으로 흔들렸지만 불펜진이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장민재가 2이닝을 소화했고, 파비오 카스티요는 막판 3이닝을 책임져 팀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로사리오가 결승타 포함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합의 판정 불운도 있었다. 한화는 두 번의 합의 판정을 요청했지만 모두 결과가 바뀌지 않았다. 1회초 김경언이 그라운드 홈런을 시도했지만 홈에서 태그아웃, 7회말에는 LG 박용택의 3루 도루 시도를 막으려고 했지만 간발의 차이로 세이프가 선언됐다. 악조건을 이겨내고 한화는 승리를 따냈다.

경기 후 김성근 감독은 "역전을 당하고 나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는데 장민재의 역투가 분위기를 살렸다. 카스티요도 잘 던졌다"면서 "타선에서는 정근우와 김경언, 로사리오가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한편, 한화의 14일 선발 투수로 에릭 서캠프가 출격한다. LG 선발은 류제국이다.

mellor@stnsports.co.kr



이원희 기자 / mellor@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loading...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