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09-11-09 15:40:00  |  수정일 : 2009-11-09 15:40:54.950 기사원문보기
"독도, 원래 일본땅 아니다" 日자료 발견

독도(獨島)가 1905년 이전부터 일본의 ‘고유 영토’였다는 일본 측 주장이 거짓임을 입증하는 일본 측 자료가 또 발견됐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독도·해양영토연구센터 유미림 책임연구원은 8일 “1905년 발행된 ‘오키신보’(隱岐新報)가 독도는 원래 일본의 영토가 아니라는 사실을 담고 있다”며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오키신보’는 시마네현(島根縣) 오키시마(隱岐島)에서 1904~05년에 발행된 잡지다.


유 연구원에 따르면 1905년 3월 오키신보 16호는 ‘오키 국경의 팽창’이라는 사설에서 “우리 도민이 예로부터 도항하던 두 개의 섬과 많은 작은 섬들이 공식적으로 다케시마(竹島·독도를 일본에서 일컫는 말)라는 이름으로 오키 영토가 된 건 기쁜 일”이라며 “섬 자체가 매우 작기 때문에 바다짐승(海獸·강치)과 그 밖의 해산물을 함부로 잡지 말고 무한한 이익을 얻는 섬으로 만들자”고 기록했다는 것.


유 연구원은 “이 사설은 일본이 당시 독도 편입을 ‘영토의 팽창’이라는 인식하에 강행했음을 드러낸다”며 “일본 정부가 주장해 온 ‘고유영토론’의 허구성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도쿄대가 소장하고 있는 이 잡지는 1904년 1월부터 1905년 3월까지 모두 16호가 남아 있다. 발행인은 당시 ‘오키도지’(隱岐島誌) 편찬을 주도하던 오키도청의 서기관 오사다 와카지(長田和加次)의 형인 오사다 요시이치로(長田能一郞)다.


일본은 1618년 요나고(米子) 주민 오야 진기치(大谷甚吉) 등이 돗토리(鳥取) 번주를 통해 막부로부터 울릉도 도해(渡海)면허를 받은 뒤 17세기 중엽까지 독도 영유권을 확립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도해 면허’는 일본 어민들이 외국에 나가 고기잡이를 할 때 발급했던 것으로 오히려 울릉도와 독도를 자국 영토로 보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으로 일본에서 독도를 처음 기록한 1667년의 ‘은주시청합기’(隱州視聽合紀)는 일본의 서북쪽 경계가 오키시마라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일본은 러일전쟁 중이던 1905년 1월 28일 내각회의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에 편입하기로 결정하고 시마네현의 현보(縣報)에 고시했다.


한편 오키신보의 존재가 알려진 것은 최근 일본 시마네현의 ‘웹 다케시마문제연구소’ 홈페이지에 실린 글이 계기가 됐다. 독도가 자국영토임을 주장하기 위해 발굴한 사료가 오히려 일본이 주장해온 ‘고유영토론’을 뒤집는 명백한 자료가 된 것이다.


울릉·허영국기자 huhyk@msnet.co.kr

Copyrights ⓒ 1995-, 매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