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6-04 11:14:59  |  수정일 : 2020-06-04 11:16:29.490 기사원문보기
고양시 '알바 6000' 활용 코로나19 학교 인력지원
(사진제공=고양시)
(사진제공=고양시)

(고양=국제뉴스) 허일현 기자 = 경기 고양시는 '희망알바 6000'을 활용해 학교의 코로나19 감염을 막고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한 인력지원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지원인력은 '희망알바 6000'인력을 활용해 관내 180개 학교(특수 4, 유치원 11, 초등 87, 중등 42, 고등 36) 당 2명씩 360명이다. 1차 176명, 2차 184명이 배정돼 1일 4시간 씩 주 5일간 근무하게 된다.

1차 176명은 4~오는8월3일까지, 2차 184명은 오는 11~ 8월10일까지 배정일로부터 2개월간 근무하게 된다.

배치인력은 학교에서 소독과 방역 · 발열체크 · 거리두기 · 외부인 출입통제 등 생활방역업무와 급식 · 질서 · 등교 · 교통 · 교내 생활지도 등을 수행하게 된다. 또 긴급 돌봄·응급학생 인솔 보조 등의 업무가 추가될 수도 있다.

시청 희망알바 추진단이 참여자 모집·선발·배치·보수지급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고양교육지원청에서는 학교별 필요인력 수요조사와 통보업무를 맡게 된다.

인력이 배정된 담당학교에서는 근로자의 근무배치 및 근태상황을 관리하고 매월 말 근무 상황 부를 작성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로 악화된 지역경제 상황을 고려, 직장을 잃은 단기근로자 등의 지속적인 고용활동 지원과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고양 알바'를 기획하고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해오고 있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희망알바 6000'인력을 학교에 배치해 학생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업무를 수행하게 되면 코로나19 속에서 직장을 잃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면서 개학을 맞은 학생들의 건강까지 지켜줄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담도암, 공채 연기자에서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했는데... '사망한 사람은?' [2019/06/05] 
·[오늘 날씨] 경기 · 강원영서북부 '빗방울'→미세먼지 '보통' [2019/06/05] 
·인천시 서구, 청라시티타워 건설 사업추진기관 맞손 [2019/06/05] 
·국토부, '택시운송사업법 시행령'일부 개정령 15일 시행 [2019/06/05] 
·국토부, 전국 지자체 '도로 · 교량 · 터널 현황' 등 발표 [2019/06/0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