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2 18:31:43  |  수정일 : 2020-02-22 18:32:04.000 기사원문보기
포항시, 주요 다중이용시설 휴관에 5일장도 잠정 휴장...선별진료소 확대
포항시청 전경 @포항시
(포항=국제뉴스) 강신윤 기자 = 포항시는 '코로나19' 감염증의 지역 내 유입차단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보건소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적극 대응하며 현재까지의 대응태세를 더욱 강화해나가고 있다.

포항시는 우선 지역의 신천지교회와 전도센터 등 관련기관을 모두 소독 후 폐쇄조치한데 이어, 경로당과 장애인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잠정 휴관하고, 외지인의 방문이 많은 읍ㆍ면지역 5일장 등은 상인회의 협조를 얻어 잠정 휴장하기로 했다.

이어 현재 남ㆍ북구보건소와 포항의료원, 성모병원, 세명기독병원 등 5개소로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를 각 보건소 내에 2개씩을 증설해 운영하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과 읍ㆍ면ㆍ동 취약시설에는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요식업 및 대중교통 종사자 등 다중과 접촉하는 근무자들에게 철저한 소독과 개인위생을 위한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천주교계에서 내달 5일까지 미사를 비롯한 모든 종교행사를 잠정 취소한 가운데 포항기독교교회연합회도 당분간 전교인이 참석하는 예배를 최소화하고, 별도의 각종 행사도 취소나 자제를 요청하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한편 대구에 주소지를 두고 포항에서 과외교사로 활동한 85번 환자의 밀접 접촉자와 포항에서 첫 환자로 알려진 207번 환자의 가족들은 역학조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특히 대구지역의 추가 확진자 중 오천지역에 발생한 확진자로 알려진 환자는 오천지역의 군부대 공사를 위해 대구에서 포항으로 출ㆍ퇴근했고, 해당 확진자가 식사를 했던 지역의 식당은 즉시 폐쇄조치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부산 코로나 확진자 동선은? 발표 언제하나... [2020/02/21] 
·남규리 "악마와 손 잡는게 싫었다" 씨야 해체하게 된 이유? [2020/02/22] 
·코로나19 현황, 사망자 3명?..‘자택서 숨진 채 발견돼’ [2020/02/22] 
·[코로나19] 울산도 결국…20대女 간이검사 '양성' [2020/02/22] 
·부산 코로나 양성 판정 20대 가족, 우한에서 입국... 대동병원 간호사 3명 자가격리 [2020/02/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