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4 14:23:13  |  수정일 : 2020-05-24 14:22:44.927 기사원문보기
서은광, 제대 후 열정 과다…몸매 부족에도 남성 잡지 욕심 “무조건 하겠다”

[이투데이 한은수]

비투비 서은광이 제대 후 충격적인 몸 상태를 전했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지난 4월 제대한 서은광의 열정 넘치는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서은광은 제대 후 열정에 생존 본능까지 더해진 열정 치사량 상태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매니저는 “걱정이다. 섭외가 들어오기만 해도 무조건 한다고 외친다”라고 의외의 걱정을 토로했다.

특히 서은광은 회사 측에 “남성 잡지 표지 모델을 하고 싶다”라고 열정을 드러냈지만 제대 후 관리 되지 않은 몸매가 공개되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

회사 이사는 “너 몸매 별로지 않냐”라며 일침을 가했고 출연자들은 “아이돌이 맞냐”라고 혀를 내둘러 웃음을 안겼다.

한편 서은광은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1세이다. 지난 4월 제대한 뒤 활동을 재개했으며 오는 6월 솔로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서은광 오늘(7일) 전역…비투비 멤버 중 첫 예비역 됐다
‘옥탑방의 문제아들’ 서은광, 난감한 색소폰 실력…군악대 출신 어디 갔나 ‘폭소’
육성재 앞머리, “망했어요?” 3단 변신에 서은광도 폭소…“육성재답다”
‘비투비’ 임현식 입대, 멤버 육성재와 같은 날 입소…“멋진 남자로 돌아올 것”
육성재 훈련소, 입소 일주일 만의 근황…군복+베레모 ‘늠름한 모습’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