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6 15:41:19  |  수정일 : 2020-03-26 15:42:00.600 기사원문보기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코로나19로 개강 연기에 미국으로 떠나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의 장남 매덕스가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향했다.

피플은 25일(현지시간) "안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가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에서 집으로 돌아왔다. 현재 다섯 명의 남매 팍스, 자하라, 사일로, 녹스, 비비안과 함께 집에 머물고 있다"라며 "한국어와 러시아어 공부에 열을 올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졸리의 입양한 아들 매덕스는 지난해 연세대에 입학했다. 연세대학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강을 연기한 상태다. 현재 비대면 온라인 강의를 실시 중이며, 이에 매덕스는 가족이 있는 미국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덕스는 케이팝(k-pop) 등 한류에 관심이 많아 한국의 대학교를 선택했다. 졸리는 매덕스를 위해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아파트를 전세 계약하기도 했다.

한편 졸리는 전남편 브래드 피트와의 사이에서 캄보디아에서 아들 매덕스, 베트남에서 아들 팍스, 에티오피아에서 딸 자하라를 입양했으며, 둘 사이에 직접 낳은 딸 샤일로와 쌍둥이 남매 녹스·비비엔 등 6명의 자녀를 뒀다.

[관련기사]
안젤리나 졸리가 전세 계약한 '광화문 풍림 스페이스본' 아파트 어떤 곳?…'아들 매덕스 거처로 활용될 듯'
안젤리나 졸리, 파격 누드 화보에 韓네티즌 "매덕스 엄마 맞아?"
마동석x안젤리나 졸리 주연 '이터널스' 촬영장에 폭탄이…소속사 측 "마동석, 현장에 없었다"
안젤리나 졸리, 한국 떠났다…"아들 매덕스 잘 부탁한다" 당부
안젤리나 졸리, 이번엔 연세대 송도캠퍼스서 포착…매덕스 룸메이트 누가 될까 '관심↑'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