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22 14:50:33  |  수정일 : 2019-08-22 14:52:58.733 기사원문보기
수지 '귀걸이'는 빙산의 일각…"디올 이어 랑콤, 현재진행형 SNS 마케팅"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수지 귀걸이'는 빙산의 일각, 고가 브랜드 sns 마케팅도



'썼다 하면 완판'이란 말은 배우 수지를 위해 있는 말인지 모른다. 귀걸이에서 의류, 가방, 화장품까지 패셔니스타로서 그의 영향력은 sns 마케팅으로 현재진행형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올리브채널 '프리한마켓10'에서는 이른바 '수지 귀걸이'가 전파를 탔다. 이탈리아 주얼리 브랜드 제품이라는 해당 귀걸이는 수지 이외에도 소녀시대 수영 등이 착용한 것으로 알려져 안방 시청자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비단 해당 귀걸이 뿐만이 아니다. 수지는 디올과 랑콤 등 고가 패션 및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활동했다. 특히 sns를 통해 해당 브랜드 제품을 착용하거나 홍보하는 포스팅도 다수 게재했다. 21일에도 수지는 sns에 스킨케어 화장품 g 제품을 홍보한 바 있다.

[관련기사]
[상보] 경상수지 두달연속 흑자..세계교역위축에 흑자폭 5개월째 감소
[종합] 경상수지 두달연속 흑자..세계교역위축에 흑자폭 5개월째 감소
환율급등에 금융권 파생상품투자 손실 눈덩이 ‘금융위기이후 최대’
세수 부진에 6월 재정수지도 19조4000억원 적자
일본, 7월 무역수지 두 달 만에 적자 전환...對한국 수출 9개월째 감소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