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5 17:02:44  |  수정일 : 2019-07-15 17:06:02.787 기사원문보기
용담섬바위, "캠핑장 운영 안한다"…'상수원' 환경 오염 우려 불거져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용담섬바위, '캠핑장 운영 안한다'



용담섬바위가 tv 전파를 타면서 여행 마니아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다만 '캠핑클럽' 주인공들처럼 용담섬바위 근처에서 캠핑을 즐기기란 사실상 쉽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4일 jtbc '캠핑클럽'에서는 핑클 네 멤버가 전북 진안군에 위치한 용담섬바위에서 하루를 보내는 에피소드가 방송됐다. 특히 푸르른 산으로 둘러싸인 용담호의 비경에 용담섬바위는 하루아침에 일약 세간의 핫 플레이스로 떠올랐다.

다만 일반인들로서 용담섬바위 캠핑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캠핑클럽' 방송 중 출연자들이 캠핑장 부대시설을 이용하는 장면이 있었지만 "현재는 시설이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설명 자막이 덧붙여졌다는 점에서다.

특히 용담섬바위를 끼고 있는 용담호 역시 인근 지역 상수원으로 활용되는 만큼 수질 관리 차원에서도 무분별한 취사 행위가 금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와중에 용담섬바위의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지자체 차원의 환경오염 우려도 새삼 불거지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캠핑클럽' 이효리x옥주현x이진x성유리, 핑클 완전체 첫 캠핑장…용담섬바위 어떤 곳?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