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8-10 10:31:33  |  수정일 : 2020-08-10 10:28:05.653
기업 10곳 중 4곳, "코로나 사태 속 고용유지 안간힘"

코로나19 사태로 국내기업 10곳 중 4곳이 추가적인 고용없이 유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시 기업들 전경. (시사경제신문 자료사진)코로나19 사태로 국내기업 10곳 중 4곳이 추가적인 고용없이 유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시 기업들 전경. (시사경제신문 자료사진)[시사경제신문=강길우 기자] 국내기업 10곳 중 4곳이 코로나 사태로 일감이 줄어 고용조정이 필요하다고 보지만, 실제 고용을 줄인 기업은 1곳 정도로 기업들이 고용유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기업 301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 사태로 인한 고용 및 임금에 대한 기업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참여기업의 40.5%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하고 업무량이 줄어 고용조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응답했다고 10일 밝혔다.

하지만 실제로 인원을 감축한 기업은 9.0%로, 다수 기업들은 근로시간 조정이나 휴업휴직 등(18.6%)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고 있었다. 상황이 좋지 않음에도 별다른 조정 조치를 취하지 않고 고용유지 부담을 기업이 모두 떠안은 경우도 12.9%나 됐다.

기업의 고용유지 노력은 고용지표에도 드러났다. 실제로 선진국들과 비교해보니, 한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실업률 4%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6월 기준 4.3%) 미국은 당초 4%대 수준이었던 실업률이 코로나19가 본격화되자 4월부터 10%이상을 지속 중이다. 프랑스(8.1%), 이탈리아(7.8%) 등도 비교적 높은 수치를 기록 중이다.

올해 '채용 일정'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절반 이상이 '신규채용을 포기'(19.3%) 하거나 '채용일정을 미뤘다' (31.2%)고 답했다. '계획대로 완료' 31.9%, '계획대로 진행 예정' 17.6%로 조사됐다.

'신규채용 규모'를 기업에 물었더니 '당초 계획보다 축소했거나 축소를 고민 중'이라는 응답이 40.7%에 달했다. '계획대로 완료' 41.2%, '계획대로 진행 예정' 16.9%, '축소 채용' 11.9%, '축소 고민중' 28.8%, 기타 1.2%로 나타났다.

채용방식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면서 수시채용과 비대면방식 채용이 확대됐다. '코로나19 이후 채용방식에 어떤 변화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수시채용을 확대했다'고 답한 기업이 38.7%에 달했고, '비대면 방식을 활용했다'는 응답도 7.0%로 나타났다. '기존 방식 유지' 52.3%, 기타 2.0%로 확인됐다.

기업들은 일단 하반기에도 고용유지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상황이 하반기에도 계속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62.8%의 기업이 '추가 고용조정 없이 현재 상황을 유지하겠다'고 응답했다. '인원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응답은 6.0%에 불과했다.

전인식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기업이 하반기에도 고용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것은 정부가 그간 추진해 온 정책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다"면서 "기업의 고용유지 노력이 약화되지 않도록 정부도 고용유지 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정책으로 확실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