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7-14 13:51:48  |  수정일 : 2020-07-14 13:48:15.167
중기부, 국내 유턴 중소·중견기업에 최대 9억원 지원

(사진=중소벤처기업부)(사진=중소벤처기업부)[시사경제신문=강길우 기자] 정부가 국내로 생산시설을 이전하는 유턴기업을 모집한다. 이들은 최대 9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9월 15일까지 '스마트 공장 보급ㆍ확산사업'을 공고하고 국내로 생산시설 이전을 희망하는 기업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업비는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20억원, 스마트 공장 고도화 80억원 등 총 100억원 규모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이다. 아울러 유턴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스마트 공장 사업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사업에 유턴기업의 전용트랙을 신설한다. 지원금은 3억원에서 5억원으로 향상했다. 올 하반기에 총 4개사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국내 복귀기업 선정 확인서'가 있는 기업을 한정으로 한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경제활동의 AI, 데이터 중심 실시간 원격 제어가 가능한 첨단 스마트 공장을 구축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 고도화2' 사업에는 최대 4억원까지 지원한다. 올 하반기에 총 20개사 내외를 지원하며, 신청대상은 고도화된 스마트공장(중간2 또는 레벨4 이상)구축을 목표로 하는 기업이다.

이외에도 중기부는 저렴한 인건비를 찾아 해외로 떠난 기업들의 유턴을 가속화하기 위해 '공정혁신 R&D 사업은 노동집약적 공정을 자동화 공정으로 전환하는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오는 9월 공고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기업의 스마트화를 통해 기업의 유턴을 활성화하는 '스마트 리쇼어링'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