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1 08:13:45  |  수정일 : 2020-04-01 08:14:33.710 기사원문보기
인천공항·철도공사·도로공사, 공사채 발행 늘릴까

[이투데이 김문호 기자] 코로나19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인천공항·철도공사·도로공사 등이 공사채 발행을 늘릴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4월 공사채 만기는 3조 5000억원이다. 전월 만기 4조 9000억 원보다 작고, 전년동기 2조 9000억 원 보다 소폭 늘어난 정도다.

이에 따라 차환수요는 3월보다 작아지겠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인천공항, 철도공사, 도로공사 등이 영향을 받으며 공사채 발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편의 급감과 그에 따른 공항 방문객의 감소로 영향이 가장 크다. 철도공사와 도로공사도 이익이 감소하면서 공사채 발행을 늘릴 가능성이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아직 발행이 없었으며, 철도공사는 1700억 원, 도로공사는 3월에 6300억 원의 공사채를 발행했다.

만기의 경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3300억 원, 철도공사는 8900억 원, 도로공사는 2조 3000억 원이며 만기도래 금액을 상회하는 발행이 예상된다.

신용 강등 가능성은 낮다는게 시장의평가다.

nh투자증권 홍성국 연구원은 “이들 공사의 공공성과 독점적인 사업지위를 감안할 때 신용등급에 대한영향은 상당히 제한적이다. 또한 일반 기업의 현금흐름창출력과 등급안정성이 약화되는 가운데, 우량물 중에서도 aaa급 공사채에 대한 수요는 견고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국세청, 한국철도공사와 모범납세자 우대를 위한 업무협약
한국철도공사 노사, 대구시에 성금 2억 원 기부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