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08 05:00:54  |  수정일 : 2020-07-08 04:59:58.183 기사원문보기
[이투데이 말투데이] 눌언민행(訥言敏行)/국민부담률(國民負擔率)
[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필립 존슨 명언

“건축은 그림이나 음악의 감각을 배우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공부해야 한다. 예술에 관해 말만 해서는 안 된다. 예술은 실천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20세기를 대표하는 미국 건축가. 그의 건축은 현대 미국의 공업기술을 바탕으로 고전주의적 엄격성과 역사양식을 반영해, 근대건축의 이론적 계몽자로 평가받는다. 뉴욕의 at&t빌딩은 포스트모더니즘의 대표적 건축으로 손꼽힌다. 그는 오늘 태어났다. 1906~2005.

☆ 고사성어 / 눌언민행(訥言敏行)

말에는 더디고 행동에는 민첩하다는 말. 언어에는 과묵하지만 자기 개혁이나 선행에는 민첩하다는 뜻이다. 출전은 논어(論語) 이인(里仁)편. “군자는 말에 대해서는 모자라는 듯이 하고 행동에 대해서는 민첩해야 한다[君子欲訥於言 而敏於行].” 말만 번지르르하고 행동이 이에 따르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한 경고로 쓰인다.

☆ 시사상식 / 국민부담률(國民負擔率)

한 해 국민이 낸 세금에 사회보장기여금(4대 연금과 고용보험, 산재보험 등 사회보장 관련 부담금)을 더한 뒤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값. 1980년대에는 gdp의 1%를 넘지 않았다. 2014년 23.4%에서 2019년 27.4%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우리나라는 선진국에 비해 개인소득세와 부가가치세 비중은 낮고, 법인세와 보유세 비중은 높은 구조다.

☆ 고운 우리말 / 실팍하다

사람이나 물건이 보기에 매우 실하다는 뜻. 뚱뚱하다의 제주도 사투리.

☆ 유머 / 소원은 바랄 걸 바라야

환갑 넘은 부부가 산책하다 다친 새를 치료해준 날 밤 꿈에 천사가 나타나 “선행의 보답으로 한 가지 소원을 들어주겠노라”고 했다. 할머니가 “세계여행이 평생 소원”이라고 하자 하늘에서 티켓이 떨어졌다. 할아버지는 “서른 살 차이 나이 여자와 살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그러자 그 소원도 바로 이뤄졌다.

할아버지 나이가 아흔 살이 됐다.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