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9 10:51:39  |  수정일 : 2020-05-29 10:51:58.880 기사원문보기
'아파트 5채 현금 매입' 논란 윤미향 서부지검 추가 배당

[이투데이 김보름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정의연 전 이사장의 '아파트 5채 현금 매입' 관련 사건을 추가로 배당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시민단체가 횡령 혐의로 진정서를 접수한 윤 당선인 사건을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앞서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은 26일 "윤 당선인이 1992년 정대협에 들어와 모금운동을 시작하면서부터 비정상적인 재산이 형성됐다"며 "그 이후 윤 당선인은 전액 현금으로 아파트 5채를 매입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주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마련된 쉼터 ‘평화의 우리집’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번주에는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참고인으로 두 차례 소환하는 등 관계자 소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는 윤 당선인이 곧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규정상 소환 여부, 계획, 일정 등을 알려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윤 당선인을 피고발인으로 한 10여건의 고발장이 접수된 상태다. 검찰은 8억 원 가량의 국고보조금 누락 등 정의연 부실회계 의혹과 윤 당선인 개인계좌 모금 등 기부금 횡령 의혹, 정의연 경기도 안성시 쉼터 매입 의혹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그간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관련기사]
김해영, 윤미향 의혹에 "당, 검찰수사 기다리지말고 진상조사 신속해야"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와 국민 앞에 사죄해야"
윤미향 워크숍 불참… 이해찬 신중론 속 부정여론 확산
민주당 "윤미향, 내일(29일) 기자회견 연다"
윤미향, 오늘(29일) 오후 2시 국회서 기자회견…무슨 말 꺼낼까?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