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5 06:00:00  |  수정일 : 2020-05-25 06:00:12.747 기사원문보기
강서ㆍ동대문구에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개관…서울시 “연말까지 전 자치구 지정 목표”

[이투데이 설경진 기자]

서울 강서구와 동대문구에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가 문을 연다.

25일 서울시는 “2016년 노원ㆍ은평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25개 전 자치구에 각 1개소 지정을 목표로 한다”며 “올해 약 98억 원을 투입,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21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는 만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 중 계속 교육을 받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사회적응훈련 및 직업 능력향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곳이다.

특히 의사소통, 일상생활훈련, 사회적응, 건강관리, 직업전환교육 및 긍정적 행동 지원 등 6개의 필수과목뿐 아니라 여가ㆍ문화ㆍ스포츠 등 발달장애인의 개별적 특성을 고려해 센터별로 특색 있는 선택과목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 서울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 발달장애인의 39.9%는 낮 시간을 집에서만 보내는 등 지역사회와 고립된 상황이다. 20대 25.3%, 30대 35.7%, 40대 51.6%, 50대 60.2%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지역사회와 단절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2016년 노원ㆍ은평, 2017년 동작ㆍ마포ㆍ성동, 2018년 종로ㆍ관악ㆍ성북ㆍ도봉ㆍ강동, 2019년 양천ㆍ광진ㆍ강북ㆍ중랑ㆍ송파ㆍ서대문에 개관했다.

올해 1월과 5월에 강남과 구로센터가 문을 열어 현재까지 총 18개소가 운영 중이다. 올 하반기 금천ㆍ영등포구 및 새로 선정된 강서구의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가 개소할 예정이다.

강서구는 서울시에서 등록 장애인 수가 가장 많고(약 4만 명), 발달장애인은 두 번째로(약 2400명) 많다. 올 하반기 개소를 위해 자치구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여 마곡지구에 신축건물 한 층 전체를 확보했다.

동대문구도 청계천 전망을 자랑하는 구립시설 장애인 복합공간인 다사랑 복지센터 내에 공간을 마련, 10월 이후 구조변경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시는 “중구, 서초구, 용산구에서 하반기에 자치구 공개모집에 참여한다면 ‘서울시의 모든 자치구에 평생교육센터를 설치한다’는 목표 달성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정진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서울시는 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함께 당당한 사회 구성원으로 행복하게 살아가는 밑거름을 만들기 위해 늘 당사자와 그 가족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진정으로 이분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서울시, 자전거전용차로 불법 주정차 시민 신고 1700건 접수…과태료 7000만 원
서울시 “삼성서울병원 확진자 6명…역학조사 기간 늘려 감염 경로 조사 중”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182가구 건립
삼화페인트, 발달장애인시설 공간복지 위한 컬러 개발
서울시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추가 확진…인천 학원강사 4차 감염”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