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1-19 06:00:00  |  수정일 : 2020-01-19 06:01:34.507 기사원문보기
이마트 "갈비 대신 구이"…설 선물 한우세트 선호도도 변화

[이투데이 박미선 기자]

최근들어 명절에 냉장한우가 인기몰이를 하는 가운데 갈비찜과 사골 대신 스테이크, 특수부위 세트 등으로 미각 먹거리에 수요가 몰리고 있다. 특히 냉장한우의 경우 연휴 직전 마지막 이틀에 매출이 집중적으로 몰리는 점을 감안해 이번 주 중에 한우 수요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트는 이번 설 선물세트의 누적 매출(12.5~1.9)을 분석한 결과 냉동보다는 냉장 한우세트가, 또한 냉장한우 세트 중에서는 특수부위 세트 등이 올 설 대세상품으로 떠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한우미각세트(카드할인가 27만원, 한우 1등급 치마살 0.6kg/부채살 0.6kg/안창살 0.4kg/토시살 0.2kg/제비추리 0.2kg 구성)', '피코크 횡성축협 한우 1++등급 구이 세트 1호(카드할인가 54만원, 등심구이 1kg/등심스테이크용 1kg/부채살 구이용 0.5kg/치마살 구이용 0.5kg 구성' 등이 주요 상품이다.

특히 '한우미각세트'와 '피코크 횡성축협한우'는 지난 추석에도 완판됐던 인기 상품으로 이번 설에 지난해 설보다 12%가량 물량을 늘렸는데도 올해 70% 이상의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사전예약 판매가 시작된 12월 5일부터 9일 현재까지 갈비(냉동)세트는 매출액이 전년 동기간 대비 -1.5%로 감소한 반면, 냉장한우 세트는 16.9%로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 가운데 냉동(갈비/사골, 꼬리반골 등 ‘보신세트’)과 냉장 정육의 선호도 추이가 갈린 것이 이번 설의 가장 뚜렷한 흐름이라는 게 이마트 측 설명이다.

명절 대표 음식으로 떠올랐던 한우 갈비가 조리 부담과 가사 노동 부담 등으로 수요가 줄어든 대신 원물 그대로 간편하게 구워먹을 수 있는 구이/스테이크 등 정육이 주연으로 떠오르는 추세다. 실제 한우 선물세트 중 냉동:냉장 세트 비중은 2012년 70:30, 2015년 64:36에서 2020년 설엔 54:46으로 냉장이 냉동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 때문에 명절을 준비하는 현장 풍경도 달라졌다. 과거에는 갈비가 한우 선물세트 구성에 감초처럼 꼭 들어가기 때문에 추석이 끝나자마자 다음 설 갈비 물량을 사전에 작업해 따로 냉동 비축해 두는가 하면 설이 가까워질수록 추가 물량 수급을 위한 정보전도 펼쳐졌다.

그러나 냉동보관을 하는 갈비와 달리 냉장 정육은 출고 직전에 작업을 해서 내보내기에 이마트는 명절이 임박할수록 미트센터 작업 자원을 풀가동하고 작업량을 효율적으로 분산해 냉장 물량 소화에 힘을 쏟고 있다.

또한 포장 및 숙성 기술 발달도 한우 선물세트 다양화에 한몫하고 있다.

특수부위로 구성한 '미각세트'의 특성상 선도에 매우 민감한데 진공포장 기술 발달 덕에 선물세트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에이징' 세트 역시 외부 숙성고가 아닌 미트센터의 자체 숙성고를 통해 최적의 환경에서 15일 이상의 습식 숙성을 거쳐 더 부드럽고 감칠맛 도는 에이징 한우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이마트 문주석 축산팀장은 "점차 간소화를 추구하는 명절 분위기에 따라 한우 세트의 선호도도 크게 변화하고 있다"며 "행사카드 구매시 10% 할인 혜택 등을 챙겨 풍성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러시아산 대신 노르웨이 킹크랩 어때요” 이마트, 20% 할인한 100g 6990원에 판매
[설 특집] 이마트 "설 선물세트 가격대별로 고르세요"
[설 특집] 현대백화점 “한우·굴비 등 프리미엄 설 선물 팝니다”
gs홈쇼핑, 완판 신화 ‘돈스파이크 킹스테이크’ 판매
'떡국' 대신 '스테이크ㆍ스프'…설 식탁이 달라진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