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9-16 22:43:01  |  수정일 : 2019-09-16 22:46:16.150 기사원문보기
김용태가 꼬집은 분노 포인트는? “조국 사태, 대통령vs국민 번졌다”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현 정부를 꼬집었다.

김용태 의원은 16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 판을 키웠다고 주장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거론한 것.

김용태 의원은 “이제는 조국 대 윤석열 대결이 아니라 대통령과 검찰, 대통령과 국민의 싸움이 되었다”고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주장했다. 김용태 의원은 이날 방송 전,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본방 사수를 독려하기 위해 살짝 맛보기로 글을 올렸다.

김용태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도덕적 정당성을 내세워 훈계하며 군림한 것이 분노의 포인트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태도를 국민들은 이해하기 힘들었을 것이다”며 대중들의 공감을 사려 했다.

그는 “현재 조국 장관의 부인, 조카 등 주변인 본격 조사와 소환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이라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