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6 17:17:13  |  수정일 : 2019-06-26 17:17:15.547 기사원문보기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다사다난 했던 회장님의 인생 史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에 애도 이어져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 국내 유통 발전 이끌어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졌다.

26일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이 별세했다. 이에 많은 이들이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는 상황. 대중 역시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 소식에 애도의 메시지를 보냄과 동시에 그의 인생사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윤덕병 회장은 1969년 청계천 7가에 한국야쿠르트의 전신인 '삼호유업'을 세웠고 반년 뒤 '한국야쿠르트유업'을 설립했다. 설립 초기만 해도 대중들은 요구르트가 뭔지 몰랐기에 일각에서는 "왜 병균을 돈 주고 마시냐"라며 혐오감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윤덕병 회장은 '야쿠르트 아줌마'라는 방문 판매 방식을 선택하며 사업을 확장시켰고 이는 여성들의 일자리 창출과 국내 유통의 발전으로 이어졌다.

한편 윤덕병 회장의 발인일은 오는 28일이다.

[관련기사]
공짜커피 주는 라디오방송국, 술 파는 두꺼비집...식품업계, 외식을 탐하다
[전략상품] 한국야쿠르트, ‘얼려 먹는 야쿠르트’ 유산균·복합 비타민 함유 맛·건강 동시에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향년 92세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