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메디소비자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2-05 08:09:27  |  수정일 : 2013-02-05 08:22:49.520 기사원문보기
의협의 리베이트 자정 선언에…제약계 긴 한숨
영세 업체들"영업 갈수록 더 험난"… "신제품 홍보 등 정당한 영업 차단" 우려도

[메디소비자뉴스=정순애 기자] 의협 등이 "제약사 영업사원의 출입 금지"라는 강경 선언에 제약업계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의료계의 리베이트 근절 자정 선언으로 마치 일부 제약사들은 리베이트가 제약업계의 고질적 병폐인 것처럼 부각되고 있어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제약계 일각에서는 의료인들이 최근 역대 최대 규모의 의약품 리베이트에 적발돼 검찰과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를 앞두고 의사협회가 검경의 수사 강도를 낮추기 위한 '리베이트 출구' 전략의 일환으로 자정 선언을 선수쳤다는 시각도 있다.

제약계는 요즘 대형사나 중소사를 막론하고 리베이트가 적발돼 곤혹스러워했는데, 리베이트 수수로 의사들의 대대적인 수사가 시작되자 매우 부담스러운 분위기다.

이런 상황에서 의사들의 자정 선언이후 리베이트 쌍벌죄로 가뜩이나 어려워진 제약 영업이 앞으로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여 당황스럽다는 분위기다.

앞으로 중소사들의 영업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고 깊은 한숨을 내쉬고 있다. 신제품 홍보 및 정당한 영업마저 차단될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이다.

제약사 한 간부는 "영세 제약사들은 영업을 하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학회 마케팅 강화 또는 일반약 쪽으로 눈을 돌려야 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203곳 제약사를 회원으로 보유한 제약협회는 "의협 등의 강경 입장에 대해 일단 상황을 좀더 지켜본 뒤 제약사들의 의견을 모아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협 등은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약품 처방을 대가로 의사 개인이 직간접 금품이나 향응을 받지 않겠다"며 "잠재적 범죄자로 모는 쌍벌제가 개선되기 전까지 의료기관에 제약사의 영업사원 출입을 금지한다"면서 리베이트 근절을 선언했다.



-ⓒ 메디소비자뉴스(http://www.medisobiz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