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2 10:37:26  |  수정일 : 2020-08-13 08:56:37.480 기사원문보기
제주, SK텔레콤 'With 캠페인' 동참...공민현-임동혁 선수 'W세리머니'후 맹활약
제주유나이티드 임동혁, 공민현 선수
제주유나이티드 임동혁, 공민현 선수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 선수단은 최근 득점할 때마다 두 손을 모아 알파벳 'W'를 만드는 이른바 'W세리머니'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W세리머니는 모기업인 SK가 진행하는 'With 캠페인'의 첫 글자에서 나왔다.

여성가족부의 자료에 따르면 전국 7.7%의 초등학생이 학기 중 매일 2.4시간을 혼자 보낸다. SK텔레콤은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with' 캠페인을 시작했다.

SK텔레콤은 8월부터 1년간 총 50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방문 교육을 제공한다. SK스포츠단 및 후원 스포츠 종목(농구, 야구, 축구, 골프, 펜싱 등) 선수단이 적극 참여하는 가운데 SK스포츠단의 일원인 제주 역시 'with' 캠페인 확산에 힘쓰고 있다.

특히 제주 선수들에게는 사회적 가치 창출뿐만 아니라 새로운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W세리머니 이후 몰라보게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기 때문. 공민현과 임동혁이 대표적이다.

공민현은 제주에서 W세리머니를 처음으로 선보인 선수다. 6월 28일 경남FC와의 홈 경기(1-1 무)에서 전반 8분 선제골을 터트린 후 W세리머니를 선보이며 'with' 캠페인에 대한 시선을 집중을 시켰다.

이후 공민현은 3경기 연속골을 비롯해 연일 맹활약을 펼치며 팀내 간판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어느덧 팀내 공격포인트 1위(5골 1도움)까지 등극했다.

'수트라이커' 임동혁도 W세리머니 이후 성공의 예열을 가하고 있다. 최근 중앙수비수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변신한 임동혁은 지난 1일 전남과의 홈 경기(1-1 무)에서 후반 6분 동점골이자 올 시즌 리그 첫 골을 터트리며 W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이들은 10일 충남아산과의 맞대결(2-1 승)에서 또 다시 불타올랐다. 공민현은 전반 35분은 환상적인 선제골을 터트렸고, 임동혁은 후반 22분 결승골이자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비록 이날 경기에서는 치열했던 승부탓에 득점 후 곧바로 W세리머니를 선보이지 못했지만 경기 후 같이 W세리머니를 보여주며 그 의미를 더했다. 근육경련을 호소하면서도 아이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을 전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공민현은 "'with' 캠페인의 취지에 공감했다. 방과 후 혼자 남겨진 아이들이 자신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었다. 그래서일까. 'with' 캠페인이 시작된 첫 경기부터 득점이 터졌다. 작지만 따뜻한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임동혁은 "골을 넣을 때마다 아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 아이들과 함께 뛴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새로운 포지션으로 뛰고 있는 내게는 성공을 부르는 주문과 같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온앤오프 사과, 어떤 논란 있었나? [2020/08/12] 
·신현준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08/13]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8/12]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가덕신공항 부지 현장 방문 [2020/08/12] 
·IYF 박옥수 목사, 에스와티니 총리와 화상 면담 [2020/08/12]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