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7 15:40:27  |  수정일 : 2020-08-07 15:38:38.157 기사원문보기
문체부 “11일부터 프로스포츠 입장 관중 30%로 확대”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11일부터 프로스포츠 관중석 입장 규모를 30%로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11일 치러지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스-lg 트윈스(잠실) △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사직) △한화 이글스-키움 히어로즈(고척) △ 두산 베어스-삼성 라이온즈(대구) △sk 와이번스-kt wiz(수원) 경기에 입장하는 관중이 전체 관중석의 30%까지 늘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하던 프로스포츠는 지난달 26일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다만 프로골프 경기는 8월 말까지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것을 요청하고, 관중 규모 확대에 따른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허용 이후, 초기 경기 운영에 미흡한 점이 있었던 사직구장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방역상태가 안정적이었고, 경기장을 통한 확산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관중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속보] 정부 "프로야구 26일ㆍ프로축구 내달 1일부터 10% 관중 입장"
[종합] 정부 "프로야구 26일ㆍ프로축구 내달 1일부터 10% 관중 입장"
u+프로야구, 팀별 ‘레전드’와 편애 중계 실시
문체부,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스포츠시장 육성…55억 지원
넥센타이어, 코로나 의료진 치유 위한 문화예술 순회 전시 후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