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3-14 22:36:46  |  수정일 : 2013-03-14 22:39:48.110 기사원문보기
KT, 6강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
(아시아투데이= 조한진 기자 hjc@asiatoday.co.kr)
모비스 문태영이 1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정규리그 kt와의 경기에서 슛을 쏘고 있다. /사진=kbl

아시아투데이 조한진 기자 = 프로농구 부산 kt의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다.

kt는 1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정규리그 모비스와의 경기에서 84-56으로 패했다.

이로써19승33패를 기록한 kt는 남은 2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플레이오프 탈락이 확정됐다. kt는 2009-2010 시즌부터 3연속 플레이오프에 나갔지만 이번 시즌에는 초반 외국인 선수들의 부진과 토종 선수들의 부상이 겹쳐 아쉬움을 삼켰다.

kt는 전반에 김현수가 16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리바운드 싸움에서 9-18로 밀려 기선을 제압당했다. 모비스는 문태영이 15점,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12점을 퍼부어 전반을 46-31로 앞선 채 마쳤다.

3쿼터에서는 점수차가 더 벌어졌다. kt는 3쿼터에 12득점에 그쳤고 모비스는 양동근, 김시래가 7점씩을 넣는 등 24점을 집중시켜 승기를 잡았다.

창원 lg도 서울 sk와의 원정에서 66-76으로 패해 6강 진출이 사실상 물건너갔다.
 
18승33패로 9위에 자리한 lg는 남은 세 경기를 모두 이겨도 6위 서울 삼성(21승31패)이나 7위 원주 동부(20승32패)가 1~2승을 추가하면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된다.

지난 9일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sk는 홈 21연승을 이어갔다. 역대 통산 홈 최다 연승 기록을 21연승으로 늘린 sk는 올 시즌 홈에서만 23승(2패)을 거둬 2006-2007 시즌 모비스가 세운 역대 한시즌 홈경기 최다승 기록(23승4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