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0-04-18 01:44:07  |  수정일 : 2010-04-18 01:49:27.987 기사원문보기
“北과 전쟁 불사해야” VS “안보장사 중단하라”
천안함 침몰원인에 국민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선 북한의 개입을 확신하며 군사적 보복을 주장하는 목소리와 북풍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16일 당5역회의에서 “북한이 개입한 사실이 드러난다면 강력한 보복과 응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NLL을 침범하거나 위협하는 북 함정을 즉각 격파 침몰시키는 등 무력 응징을 해야 한다”며 “이 정도의 단호하고도 엄중한 응징 조치 없이는 불행한 재발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전쟁이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걱정하는 것은 강력한 힘 앞에 항상 굴종해온 노예근성이 몸에 밴 것”이라며 “전쟁도 불사한다는 용기가 없다면 국가와 자신의 생존과 평화를 지켜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유엔 안보리를 통한 국제 제재와 함께 대북 대화와 교섭을 중단하고 북 선박의 영해 통행을 차단하며 PSI에 의한 북 선박의 검색도 강화해야 한다, 아울러 금강산 및 개성 관광 사업, 그리고 개성공단 사업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대북정책의 전환도 요구했다. 이 총재는 “북한의 개입이 드러난다면 김대중 정부 이래 지금까지 이어온 대북정책과 남북관계가 근본적으로 잘못되었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라며 “북한이 스스로 변하기를 기대하기보다는 변하도록 만들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당근만이 아니라 매서운 채찍도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대북정책의 변화는 국내 친북좌파들의 격심한 저항과 국론의 갈등을 가져올 수 있다”면서 “그러나 정권이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이러한 것을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보신당은 “북한 소행으로 몰아가기, ‘아니면 말고 식’의 안보장사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종철 대변인은 이 총재의 발언을 예로 들어 “천안함 침몰의 원인 규명을 한참 하고 있는 상황에서, 확인도 안 된 북한 개입설을 유포하며 이렇게 안보장사에 나서도 되는 것이냐”고 따졌다.

김 대변인은 “지금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지켜보고 대책을 결정할 때”라며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는 것은 필요하지만 확인 안 된 북한 개입설로 안보장사에 나설 때가 아니”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의 북한 퍼주기가 어뢰로 돌아왔다”고 발언한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도 지칭하며 “일부 정당과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안보장사 자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화경 기자 leeghkrud@hanmail.net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