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0-22 14:59:25  |  수정일 : 2020-10-23 14:40:41.717 기사원문보기
경남 인플루엔자 접종 사망자 3명으로 늘어
(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청.
(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청.

(경남=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경남에서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사망자가 3명으로 늘어났다.

인플루엔자 접종과 관련해 창원에서 7대 남성 2명이 숨진 데 이어 통영서도 7대 남성 1명이 추가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남도에 따르면 창원시 거주하는 70대 남성 2명이 예방 접종 후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창원 소재 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한 뒤 21일 오후 6시 10분경 창원 소재 한 목욕탕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B씨는 지난 20일 오후 창원 소재 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하고, 22일 오전 10시경 자택에서 숨졌다.

이들 사망자 2명 모두 기저질환으로 관련 약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뇨 등이 있는 A씨의 경우 접종 후 귀가해 특이 증상은 없었으며, 고혈압이 있는 B씨는 접종부위에 약간의 부종 등 통증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남도는 해당 의료기관에서 19일과 20일 같은 백신으로 접종한 대상자 총 162명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망자들이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어르신 무료접종으로 공급한 '스카이셀플루 4가'다.

통영에서도 70대 남성 C씨가 지난 20일 오전 10시 36분경 통영의 한 의원에서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을 했는데 22일 오전 9시 35분경 지역의 한 목욕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이 남성은 고혈압, 당뇨, 신장병 등 기저 질환이 있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남도는 창원시, 통영시와 함께 사망 원인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남도는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예방접종 인과관계와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 관계는 질병관리청은 역학조사 자료를 토대로 피해조사위원회 회의를 통해 최종 판정한다.

경남도 관계자는 "접종 후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15~30분간 이상 반응 여부를 관찰해야 하고, 접종 후 몇 시간 안에 호흡곤란, 눈·입 주위 부종, 구토·설사·복통·메스꺼움, 심박 수 증가 및 어지러움 등을 느끼면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jaeyuntop@naver.com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선영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10/23] 
·최철호, 그동안 무슨 일이? 방송 출연 모습 보니... [2020/10/22] 
·아이린 인성 논란, 결국 실검까지... '아이린 입장은?' [2020/10/23] 
·JYP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10/22] 
·비와이 결혼 "악플+비난으로 고생 많았던 여자친구" [2020/10/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